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5월 19일
 

위대한 어버이가 우리곁에 있기에!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에 있어서 인민들 한사람한사람의 생명은 그 무엇보다 소중하며 전체 인민이 건재하고 건강해야 당도 있고 국가도 있고 이 땅의 모든것이 다 있습니다.》

우리 원수님 이야기만 나오면 이 땅의 남녀로소모두가 눈물부터 앞세운다.

이것은 누가 지어낼수도 흉내낼수도 없는 이 나라 천만아들딸들의 진정과 감격의 분출이다.

어찌 그렇지 않으랴.

인민을 돌보시는 그 손길, 인민을 위하시는 그 마음이 얼마나 뜨겁고 끝이 없으신가.

련이어 진행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들, 몸소 가정에서 준비한 상비약품을 어렵고 힘든 세대에 보내줄것을 제의하시고 인민군대 군의부문의 강력한 력량을 투입하여 평양시안의 의약품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 하달,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를 마치시는 길로 밤늦도록 돌아보신 수도의 약국들

이 세상 그 어디에 이런 감동깊은 화폭이 펼쳐진적 있었던가. 그 어느 위인전의 갈피에 이렇듯 인민을 위한 가슴뜨거운 사랑의 이야기가 새겨진적 있었던가.

경애하는 원수님께 조국과 민족의 운명과 미래가 달려있기에 그이께서 언제나 안녕하시기를 간절히 바라고바라는 우리 인민이다.

하건만 우리 원수님 인민의 그 간절한 소원은 뒤로 미루시고 어찌하여 그처럼 눈물겨운 헌신의 자욱들을 새겨가고계시는것인가.

인민에 대한 사랑이였다.

그처럼 엄중한 대국난속에서도 자신의 살붙이, 자신의 아들딸들인 인민들 한사람한사람의 생명은 기어이 지켜내야 할 가장 고귀한것이기에 우리 원수님 그처럼 한몸의 위험도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자신을 깡그리 불태우시는것이다.

바로 그래서였다.

악성비루스류입이라는 그처럼 엄혹한 상황속에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를 지도하시며 우리에게는 당과 정부, 인민이 일치단결된 강한 조직력이 있고 장기화된 비상방역투쟁과정에 배양되고 다져진 매 사람들의 높은 정치의식과 고도의 자각성이 있기때문에 부닥치는 돌발사태를 반드시 이겨내고 비상방역사업에서 승리하게 될것이라고 확언하신 경애하는 원수님.

그처럼 온 나라 인민들에게 승리의 신심을 안겨주시고도 그이께서는 순간의 휴식도 없이 그날 또다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하시였고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를 소집하시여 세계적으로 신형코로나비루스전파상황이 매우 심각한것처럼 우리 나라에서도 이 악성전염병의 전파가 건국이래의 대동란이라고 말할수 있지만 방역정책실행에서 중심을 잃지 않고 당과 인민의 일심단결에 기초한 강한 조직력과 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투쟁을 강화해나간다면 얼마든지 위기를 극복할수 있다고 하시면서 방역전에서 반드시 대승을 이룩할 결심과 의지를 거듭 피력하시였다.

이뿐이 아니였다.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에서 우리 원수님 국가비상시국하에서 전당을 다시한번 활화처럼 불러일으켜 우리 당 특유의 세련된 령도력을 력사와 시대앞에 검증받고 자기의 책임을 다하게 함으로써 반드시 조국과 인민의 안녕을 수호하고 또다시 영웅조선의 힘, 영웅조선의 정신을 만천하에 과시하게 할것이라고 확언하신것 아니던가.

진정 경애하는 우리 원수님은 이 나라 천만아들딸들이 운명도 미래도 영원히 맡기고 따를 위대한 은인,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시다.

하기에 우리 인민은 경애하는 그이품에 운명의 피줄기를 잇고 산다.

지금 이 시각도 온 나라에 차넘치는것은 그 어떤 시련의 광풍이 휘몰아쳐와도 우리는 절대로 두렵지 않으며 내 조국은 경애하는 그이와 한식솔을 이룬 사회주의대가정으로 영원하리라는 확신과 의지이다.

위대한 어버이가 언제나 곁에 있기에!

날이 갈수록 사랑의 손길은 더욱 뜨거워만지기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