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5월 19일
 

멸사복무, 이 말을 다시금 외워보며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에 있어서 인민들 한사람한사람의 생명은 그 무엇보다 소중하며 전체 인민이 건재하고 건강해야 당도 있고 국가도 있고 이 땅의 모든것이 다 있습니다.》

온 나라 인민들이 크나큰 격동속에 눈물속에 우러렀다.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에서 방역대승의 비결과 방도를 하나하나 가르쳐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을.

각급 당조직들이 인민에 대한 무한한 헌신과 변함없는 충심을 안고 인민보위, 인민사수전에 결연히 떨쳐나 첨예한 방역전쟁에서 항상 척후대, 돌격대, 방탄벽이 되여야 한다고 강조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우리가 무엇때문에 필요한 사람들인가, 우리가 누구를 위해 목숨까지 바쳐 싸워야 하는가를 더 깊이 자각할 때이라고, 우리 당은 자기의 중대한 책무앞에 용감히 나설것이며 무한한 충실성과 헌신으로 조국과 인민의 안전과 안녕을 전적으로 책임질것이라고 하시면서 방역전에서 반드시 대승을 이룩할 결심과 의지를 거듭 피력하시였다.

인민의 운명과 미래에 대한 책임감과 헌신적복무정신이 담겨진 경애하는 원수님의 말씀을 눈물속에 받아안으며 온 나라 인민들이 느낀것은 무엇이였던가.

멸사복무! 바로 이것이였다.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는 영광스러운 김정은시대를 뚜렷이 부각시키는 부름이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위민헌신의 날과 달을 이어오신 지난 10년간 우리 인민은 그이께서 지니신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가 과연 어떤것인가를 온몸으로, 페부로 깊이 절감하였다.

오늘도 라선시의 인민들이 뜨거움속에 외우는 이야기가 있다.

큰물로 인해 조국의 북변땅 라선시가 피해를 입었을 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나라의 재부를 통채로 기울여서라도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더 좋고 훌륭한 행복의 보금자리를 마련해주어야 한다시며 피해복구전투를 위한 중대조치들을 련이어 취해주시고 인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많은 량의 식료품과 생활필수품들을 보내주시였다.

피해지역 인민들을 위해 취하실수 있는 조치, 주실수 있는 사랑과 은정을 다 주시였건만 머나먼 길을 달려 피해복구전투가 진행되는 라선시를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험한 건설장을 오가시며 이곳 인민들을 위해 마음쓰시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인민들이 당의 거듭되는 은정에 목이 메여 격정의 눈물을 흘리고있다는 보고를 받으시고는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한평생 하늘처럼 여기신 우리 인민들의 운명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따뜻이 보살펴주는것은 조선로동당의 응당한 본분이라고, 우리는 인민을 위한 일에서 만족을 몰라야 한다고 하시며 멸사복무의 의지를 더욱 굳히시였다.

인민을 위한 헌신의 길을 끊임없이 걷고 또 걸으시는 자애로운 인민의 어버이를 높이 모시여 이 땅에서는 위대한 멸사복무의 력사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날마다 인민사랑의 새 전설이 꽃펴나고있다.

오늘 우리 공화국앞에 조성된 방역위기는 실로 엄중하다.

그러나 고난이나 시련 그 자체가 결코 불행으로 되는것은 아니다.

진짜불행은 어려울 때 잡을 운명의 손길이 없는것이다.

인민의 안녕과 건강을 제일중대사로 내세우고 멸사복무를 당풍으로, 국풍으로 하는 위대한 어머니 조선로동당이 있기에 우리 인민은 엄혹한 방역대전에서도 반드시 승자가 되리라는 확신과 신심에 넘쳐있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