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5월 14일
 

녀류동포기자의 감복​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김정일동지는 인덕을 겸비하였기때문에 만사람의 존경을 받고있는것입니다.》

한없이 소탈하고 인자하신 품성을 지니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을 만나뵈오면 누구나 그이의 절세위인상에 저도모르게 매혹되군 하였다.

그러한 사람들중에는 녀류기자인 재미동포 문명자도 있었다.

위대한 장군님의 손을 꼭 부여잡고 그가 찍은 기념사진에는 장군님께 스스럼없이 끌려 매혹된 그의 심금이 그대로 담겨져있다.

26살부터 문필활동을 벌려온 문명자동포는 명망이 높은 언론인의 한사람이였다.

자기가 체험하지 않고 남의 말만 듣고 글을 쓰는것을 질색한 그는 자본주의사회의 온갖 부조리한 사회악을 까밝히고 특히 권력자들의 추악한 면모를 타매하고 규탄하는것을 문필가의 본령으로 여겨왔다.

권력을 휘둘러 국민을 짓밟고 우롱하며 불행을 들씌우는 악한자들에 대한 증오심이 항상 그의 가슴에 배여있었고 부패한 권력자라면 그가 누구이든 예리한 붓으로 발가놓군 하였다.

세계의 많은 나라들을 다녀보았고 만나본 지도자들도 적지 않았지만 그의 예리함과 투시력으로 볼 때 진정한 인민을 위한 지도자, 민족의 참다운 령수는 세상 어디서도 찾아볼수 없었다.

이러한 그가 진정으로 매혹되여 끝없는 존경과 숭배의 마음을 안고 따른 령도자가 계셨으니 바로 그이는 위대한 장군님이시였다.

주체89(2000)년 6월 어느날이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평양을 방문한 문명자동포를 만나주시였다.

인자하신 인품에 끌리여 무랍없이 알고싶은 문제들에 대하여 질문을 올리던 그는 인민을 제일로 위하시는 인민의 령도자의 위인상에 감복을 금치 못해하였다.

더우기 나라의 통일은 외세가 아니라 우리 민족끼리 손을 잡고 이룩해야 한다는 위대한 장군님의 말씀을 들으며 문명자동포는 민족을 최우선시하시고 겨레를 열렬히 사랑하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민족애에 머리를 숙이였다.

가식없는 소박성과 진심, 한없이 넓은 도량, 인민과 민족을 우선시하시는 그런 령도자를 그는 세상 그 어느 곳에서도 만나볼수 없었고 체험해볼수도 없었다.

절세위인의 인품과 인덕에 매혹되여 그는 기념사진을 찍을 때 위대한 장군님과 떨어지지 않으려는듯 그이의 손을 꼭 부여잡았다.

문명자동포만이 아니라 위대한 장군님의 위인상에 매혹된 모든 동포들이 그이를 민족의 태양으로 높이 우러러모시고 따르며 통일애국의 길에 한생을 바치였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