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5월 14일
 

《안경집》이라고 정답게 불러주시며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주체104(2015)년 6월 장천남새전문협동농장을 현지지도하시면서 농업과학기술보급실에 들리시였을 때였다.

그이를 안내해드리던 농장의 일군은 이 보급실을 꾸리는데 평양안경상점 일군이 크게 기여한데 대하여 보고드리였다.

안경상점 일군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그토록 관심을 돌리고계시는 장천남새전문협동농장의 농업과학기술보급실을 꾸리는데 자기도 한몫해야 한다고 하면서 자주 농장에 찾아와 제기되는 문제들을 알아보고 성심성의를 다하였다.

농장의 일군으로부터 그에 대한 보고를 받으시던 그이께서는 못내 기뻐하시며 그 동무를 자신도 잘 알고있다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의 가정래력을 너무도 잘 알고계시였다.

그는 해방후 북조선림시인민위원회의 첫 의정으로 연필문제를 토의한 그 숭고한 높은 뜻을 받들고 우리 나라에서 처음으로 연필을 생산하여 위대한 수령님께 기쁨을 드린 송대관의 딸이였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뜻을 받들어 애국의 한길에서 한생을 바친 아버지처럼 그와 일가는 수십년간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한 길을 변함없이 걸어왔다.

그래서 절세위인들께서는 수십차에 걸쳐 그에게 감사를 보내주시였고 몇년전에 그의 아들이 수많은 원호물자를 준비하여 인민군대에 보냈다는 보고를 받으신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원군열의가 이만저만 아니라고, 지난 시기에도 원군을 많이 하였다는데 좋은 일을 많이 하였다고 높이 치하하시였다.

그런데 장천남새전문협동농장에서 또다시 그 일군에 대한 보고를 받으시자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의 가정은 대대로 나라와 인민을 위하여 좋은 일을 많이 하고있는 애국자가정이라고, 그가 괜찮은 동무라고 또다시 치하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농장에 새로 꾸린 살림집들을 돌아보실 때에도 어느 한 살림집에 놓여진 TV가 평양안경상점의 일군이 가져다준것이라는것을 아시고는 그 동무가 용하다고, 다른 사람들은 뭘 좀 도와주고는 생색을 내는데 이 동무는 그런걸 모르는것 같다고 하시면서 《안경집》이 괜찮다고 다시금 치하의 말씀을 하시였다.

《안경집》!

평양안경상점의 일군이 발휘한 소행을 그토록 거듭 치하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일군들은 다시금 새겨안았다.

누가 보건말건, 알아주건말건 조국과 인민을 위해 자기를 묵묵히 바쳐가는 사람이야말로 우리 원수님께서 제일로 값높이 내세워주시는 진정한 애국자이라는것을.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