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3월 28일
 

마다하신 생일상

 

수십년전 4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탄생일이 하루하루 다가오고있던 어느날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이 무엇인가 준비를 하고있다는데 대해 아시고 자신께서는 여느 해와 같이 생일상은 받지 않겠으니 준비를 하지 말라고 이르시였다. 허나 일군들은 가정적분위기속에서라도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드릴 생각으로 몰래 준비하고있었다.

그러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다음날 아침일찍 승용차를 타시고 현지지도의 길을 떠나시였다.

승용차가 멎어선 곳은 어느 한 농촌마을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농장길을 걸으시며 일군들에게 농장이 나아갈 앞길을 구체적으로 가르쳐주시였다.

그러시고는 농민들과 허물없이 이야기를 나누시면서 남새와 축산을 발전시키고 과수원도 조성하며 양어장도 만들데 대하여 그리고 주택문제를 해결할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후 또다시 어느 한 단위로 현지지도의 길을 떠나시였다.

이렇듯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생신날마저도 인민을 위한 현지지도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시였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