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1월 26일
 

일제의 력사외곡날조행위를 보여주는 자료 새로 발굴​

 

공화국의 력사학부문에서 우리 나라의 력사를 외곡날조하는 일제의 교활하고 악랄한 죄행을 폭로하는 자료를 새로 발굴하였다.

최근 사회과학원 력사학자들이 우리 나라에서 감행한 일제의 범죄적만행자료들을 학술적으로 고증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 조선봉건왕조의 26대 왕이였던 고종의 사망날자가 사실과 맞지 않는다는것을 발견하였다.

1927년에 출판된 도서 《리왕궁비사》와 일본에서 1965년에 출판된 도서 《하라 다까시일기》, 2007년에 출판한 도서 《우쯔노미야다로일기》에는 고종의 사망날자가 1919년 1월 21일로 밝혀져있다고 한다.

도서들에는 고종이 이날에 사망하였으나 그것을 비밀에 붙이였으며 그의 사망이 조선사람들에게 나쁜 영향을 주어 불안과 동요가 일어날것이라고 서술되여있다.

일제는 1919년 1월 23일부 《조선총독부관보》에 고종이 1월 21일 뇌출혈로 중태에 빠졌다가 1월 22일에 사망하였다고 《공식》발표하였다.

일제가 고종의 사망날자를 외곡날조한것은 조선에 대한 식민지지배에 장애로 되는 고종을 암암리에 독살한 저들의 범죄를 뇌출혈에 의한 사망으로 감싸고 우리 인민의 반일감정을 무마시키려는데 있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력사학학회와 민속학학회는 협의회를 진행하고 고종의 사망날자를 1919년 1월 21일로 확정하였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