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1월 20일
 

평양시의 청년들 사회주의건설의 주요전구들로 적극 탄원​

 

공화국의 수도 평양시안의 30명의 청년들이 정든 수도를 떠나 탄광과 농촌을 비롯한 사회주의건설의 어렵고 힘든 부문들에 탄원진출하였다.

사회주의불빛을 지켜가는 길에서 조국이 영원히 기억하는 청년전위의 삶을 빛내여갈 인생관을 지니고 모란봉인쇄공장의 청년동맹원은 강동지구탄광련합기업소로 탄원하였다.

애국최종락피복공장의 처녀로동자는 어린이들을 미래의 역군으로 튼튼히 키우려는 어머니당의 숭고한 뜻을 청춘의 뜨거운 열정으로, 실천으로 받들어갈 불같은 일념안고 강동군 구빈축산전문협동농장에 진출할것을 결심하였다.

사회주의건설의 어렵고 힘든 부문에로 삶의 좌표를 정한 청년들가운데는 당의 새로운 농촌건설강령을 받들고 사회주의농촌으로 보내줄것을 제기한 청년들도 있다.

세포지구축산기지, 청진수산사업소, 회창군산림경영소 등에 탄원한 청년들도 전세대 청년들의 투쟁정신을 이어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부흥, 전면적발전을 앞당기기 위한 총진군길에서 애국청년의 본분을 다해갈 충천한 기세에 넘쳐있다.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당이 부르는 어렵고 힘든 부문으로 탄원진출하는 청년들을 축하하는 평양시청년들의 모임이 19일 시청년동맹위원회 회관에서 진행되였다.

모임에서는 사회주의건설의 주요전구들로 진출하는 청년들에게 탄원증서가 수여되였다.

모임에서는 결의문이 채택되였다.

새로운 혁명초소로 떠나는 청년들을 시안의 일군들과 청년들, 근로자들이 꽃다발을 안겨주며 뜨겁게 환송해주었다.

이에 앞서 대흥무역지도국과 중앙동물원의 청년동맹원들이 백두산밀영지구 혁명전적지관리소와 검덕광업련합기업소로 탄원하였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