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1월 13일
 

집단적혁신의 불길높이 수천㎥의 통나무 증산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가 제시한 강령적과업을 높이 받들고 떨쳐나선 공화국의 량강도림업관리국 로동계급이 새해 첫 전투가 시작되여 10일동안에 계획보다 수천㎥의 통나무를 증산하였다.

백자림산사업소, 덕립림산사업소의 로동계급이 높은 지대에 위치한 채벌장들의 지형조건에 따르는 능률적인 작업방법들을 효과있게 리용하여 계획수행에서 모범을 보이고있다.

이들은 불리한 작업조건에서도 나무베기를 앞세우고 통쏘이에 의한 사이나르기비중을 최대로 높여 매일 계획수행률을 120%이상으로 끌어올리였다.




백암갱목생산사업소에서는 림지선정을 바로하고 작업소사이, 소대사이 따라앞서기, 따라배우기, 경험교환운동을 활발히 벌리며 단위시간당 채벌량을 부쩍 늘이고있다.

산판이 들썩하게 생산의 동음을 울려가는 풍서림산사업소 설림령작업소, 약수작업소의 벌목공들도 합리적인 통나무베기방법을 적극 받아들여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생산실적을 1. 2배로 높이였다.

수송이자 곧 생산이라는것을 명심한 유평림산사업소, 갑산림산사업소의 통나무생산자들은 수십㎞의 생산도로를 새로 개척하고 륜전기재들의 만가동과 운행의 안전성을 보장하면서 련일 높은 실적을 기록하고있다.

연암갱목생산사업소에서도 굴곡이 심한 운행구간들에서 림철기관차의 실동률을 제고하기 위한 기술적대책을 앞질러가며 세움으로써 계획보다 수백㎥의 통나무를 더 실어날랐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