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1월 12일
 

강철전선에 대한 지원열기 고조

 

공화국의 평안북도, 강원도, 함경남도에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정초부터 금속공업부문을 힘있게 지원하고있다.

금속공업을 경제발전의 관건적고리로 틀어쥐고나갈데 대한 당의 뜻을 새기고 평안북도의 근로자들이 새해 첫 파철집중수송을 통이 크게 전개하였다.

도당위원회의 지도밑에 도인민위원회, 도농촌경리위원회, 도청년동맹위원회, 도무역관리국을 비롯한 도급기관 일군들이 내부예비를 탐구동원하여 수집한 많은 량의 파철을 싣고 금속공장을 찾아가 로동계급을 고무해주었다.

신의주방적기계공장, 신의주신발공장, 신의주화학섬유공장의 종업원들과 곽산군, 피현군, 룡천군, 박천군의 근로자들도 파철원천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을 활발히 전개하였다.



강원도에서 수백t의 파철을 금속공장들에 보내주었다.

한㎏의 파철이라도 더 모아 강철증산에 이바지하기 위해 도인민위원회, 도농촌경리위원회, 도검찰소, 도체신관리국을 비롯한 도급기관들에서 많은 파철을 수집하여 집중수송하였다.

원산시, 문천시, 안변군, 세포군의 근로자들이 유휴자재수매사업에 군중적으로 떨쳐나섰으며 법동군, 철원군, 통천군 등에서 이 사업을 경쟁적으로 벌려 성과를 거두었다.




5개년계획수행에서 철강재증산이 가지는 중요성을 자각한 함경남도의 일군들과 근로자들도 강철전선을 적극 지원하고있다.

일군들이 앞장에서 금속공장들에 더 많은 파철을 보내주기 위한 조직정치사업을 짜고들었으며 도급기관들과 국가과학원 함흥분원, 도송배전부, 함흥모방직공장 등이 파철수집에서 높은 실적을 기록하였다.

단천시와 북청군, 금야군을 비롯한 시, 군들에서 파철확보와 집중수송을 적극 내밀어 당이 제시한 철강재생산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투쟁에 떨쳐나선 금속공업부문 로동계급의 열의를 북돋아주었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