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1(2022)년 1월 14일
 

시대정신을 실감있는 예술적화폭으로 보여주는 감명깊은 작품(1)

 

지난해 12월 공화국에서 첫 막을 올린 연극 《멸사복무》가 시간이 흐를수록 사람들속에서 커다란 사회적반향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본사편집국은 공화국에서 새로 창작된 연극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알고싶어하는 해내외 독자들의 소망을 담아 국립연극단 단장과 자리를 같이하고 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 ※

기자: 새로운 5개년계획의 첫해 과업을 승리적으로 결속한 의의깊은 시기에 수도에 연극관람분위기가 감돌아 사람들에게 커다란 감흥을 안겨주고있는데 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자고 한다.

단장: 우리 국립연극단에서는 일군들이 생눈길과 진창길을 앞장에서 헤치면서 인민이 바라는 일을 한가지라도 더 찾아하여 로동당만세소리, 일심단결만세소리, 사회주의만세소리가 온 나라에 울려퍼지게 할데 대한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숭고한 뜻을 구현하여 연극 《멸사복무》를 만들어 내놓았다.



작품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민헌신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군인민들의 식량문제를 풀기 위한 방대한 저수지공사를 자체의 힘으로 기어이 완공하고 군을 인민의 행복이 꽃펴나는 사회주의리상향으로 전변시켜나가기 위해 헌신하는 연석군일군들과 인민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있다.

기자: 연극 《멸사복무》가 거둔 가장 큰 사상예술적성과는 시대적물음에 심오한 철학적해답을 준데 있다고 생각한다.

단장: 옳은 말이다.

연극의 제목부터가 오늘의 시대를 안고있다고 할수 있다.

《멸사복무》, 바로 여기에는 당일군들이 어머니다운 심정을 지닐 때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할수 있다는 작품의 종자가 응축되여있다.

작품은 군자체의 힘으로 저수지를 건설하여 물문제를 해결하고 다수확의 튼튼한 토대를 마련하는 기본이야기를 중심에 놓고 여기에 군의 지역적특성에 맞게 단나무를 심어가꾸는 이야기, 타래붓꽃으로 종이문제를 해결하는 이야기, 원아들을 친자식처럼 돌봐주는 이야기, 파비닐박막을 재자원화하여 접착제를 만들어 합판을 생산하는 이야기들을 생활론리에 따라 적절히 배합하여 우리 당정책의 정당성과 생활력, 그 실현과정을 펼쳐보이고있다.

그리하여 관중은 연극이 진행되는 동안에 우리 당정책이 드팀없이 관철되는 산 현실을 보고 그 정당성과 생활력을 페부로 절감하는 극적인 체험을 하게 된다.

이처럼 연극은 연석군일군들과 인민들의 형상을 통하여 바로 오늘의 시대는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가 철저히 구현된 시대이며 일군들이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해나가는데 이 시대를 빛내이는 참된 길이 있다는 진리를 밝히고있다. (계속)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련재기사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