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2월 8일
 

생산적앙양으로 들끓는 굴지의 세멘트생산기지

 

공화국의 순천세멘트련합기업소가 전례없는 생산적앙양으로 들끓고있다.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 결정을 받들고 년초부터 과감한 공격전을 벌려온 련합기업소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사회주의대건설전투장들에 더 많은 세멘트를 보내주기 위해 계획을 일별, 주별로 어김없이 수행하며 계속혁신하고있다.

련합기업소에서는 당앞에 결의다진 전투목표를 기어이 점령하기 위한 투쟁에로 대중을 불러일으키는 사상사업을 첨입식으로 벌리는 한편 생산공정들에 대한 기술개건을 다그쳐 소성로의 가동대수를 늘이고 만가동을 보장하는것을 중심고리로 틀어쥐고 완강하게 실천해나가고있다.

자체의 기술력량을 튼튼히 꾸리고 로동자, 기술자들의 창의창발성을 적극 계발시켜 생산에서 제기되는 기술적문제들을 풀어나가고 수십건의 가치있는 창의고안, 합리화안들을 실천에 받아들여 생산장성을 힘있게 추동하고있다.

세멘트생산의 선행공정을 지켜선 운광직장, 벨트직장, 원료직장의 로동자, 기술자들은 《하나는 전체를 위하여, 전체는 하나를 위하여!》라는 구호밑에 교대간 협동을 강화하고 원료보장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이악하게 노력하고있다.

소성직장, 세멘트직장에서는 현행생산을 정상화하는것과 함께 소성로와 크링카분쇄기의 성능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을 내밀고 설비관리, 기술관리를 짜고들어 설비들의 만가동, 만부하를 보장하고있다.

2호, 3호소성로보수 등을 지난 시기보다 훨씬 앞당겨 끝낸 보수부문 로동자들과 원료보장을 맡은 순천석회석광산의 광부들도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이겨내면서 혁신을 일으키고있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