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2월 8일
 

집행되지 못한 결정​​

 

주체52(1963)년 말이였다.

어느날 당중앙위원회 정치위원회는 조국과 인민을 위해 낮과 밤이 따로 없이 헌신하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며칠간만이라도 휴식하실것을 결정하였다. 온 나라 인민의 한결같은 념원, 간절한 소망이 담긴 결정이였다.

당시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인민의 행복과 사회주의건설을 위해 말그대로 낮과 밤이 따로 없이 헌신하고계시였다. 일군들이 휴식하실것을 거듭 간절히 말씀드릴 때면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바쁜 일이나 끝내고 보자고 하시며 매번 사양하군 하시였다. 그러시던 어버이수령님께서 그때만은 일군들과 인민들의 절절한 념원을 차마 거절할수가 없으시여 반승낙을 하시고 어느 한 지방으로 떠나시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 어느 한 산간마을을 지나실 때였다. 외투를 입지 못하고 길가에서 뛰노는 어린 학생들의 모습이 그이의 눈가에 안겨들었다.

아직은 나라사정이 어려웠던 때여서 아이들의 친부모들조차도 자식들이 외투를 못 입은데 대하여 별로 마음을 쓰지 않고있었다.

하지만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겨울이 닥쳐오는 때에 외투도 없이 뛰노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시며 못내 가슴아파하시였다.

그날 숙소에 돌아오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날씨가 찬데 우리 아이들이 외투도 입지 못하고 밖에서 놀더라고 거듭 외우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아직도 농민들의 생활이 넉넉치 못한데 백날을 휴식한들 내 마음이 편하겠는가고 하시며 잠을 이루지 못하시였다.

그토록 사랑하시는 우리 인민들과 아이들에게 더 좋고 훌륭한것을 안겨주지 못하는것이 그리도 마음에 걸리시여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종내 쉬지 못하시고 다음날 일군들을 부르시였다.

도안의 해당 부문 일군협의회를 여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번에 당중앙위원회 정치위원회 결정에 따라 며칠간 휴식하러 이곳에 내려왔다가 몇개 군을 돌아보았는데 아이들이 겨울옷을 제대로 입지 못하고있기때문에 마음이 무거워 쉴수 없었다고 교시하시였다.

그길로 평양에 돌아오시여 당중앙위원회 정치위원회를 여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농촌어린이, 학생들의 옷문제를 풀기 위한 방도를 일일이 가르쳐주시며 아이들에게 겨울옷을 무상으로 공급할데 대한 은정어린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그러시고는 몸소 옷생산전투를 지휘하시였다. 마침내 전국의 농촌어린이들에게 겨울솜옷이 무상으로 안겨지게 되였다.

포근한 솜옷들을 받아안고 좋아라 웃고 떠드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시며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그리도 기쁘시여 만시름을 잊으신듯 환히 웃으시였다.

이렇게 되여 어버이수령님께서 잠시라도 편히 쉬시옵기를 바라는 인민의 간절한 념원이 담긴 결정은 끝내 집행되지 못하였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