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2월 9일
 

《제일 센 아버지》​

 

올해 6살 난 유치원생인 나의 아들은 이따금 엉뚱한 말을 하여 어른들을 놀라게 할 때가 많다.

어제 저녁에도 식사를 하는데 아들이 이렇게 말하는것이였다.

《아버지, 우리 선생님이 그러시는데 우리 반동무들네 아버지들중에서 아버지가 제일 세대.》

아들이 갑자기 하는 말에 나는 어리둥절하여 《그건 또 무슨 소리냐? 아버지는 고작해서 운전수인데. 선생님이 잘못 말했겠지.》라고 가볍게 나무람하였다.

《피, 오늘 선생님이 아이들앞에서 〈철웅이의 아버지는 왕차를 모는 운전수이기때문에 제일 세단다.〉라고 했어. 그랬더니 우리 반동무들이 나를 부러워했는데 뭐…》

《하하하》

나는 절로 웃음이 나갔다.

물론 처음 듣는 소리는 아니였다. 하지만 아들이 유치원에서 우쭐해졌노라며 엄지손가락을 흔들어보일 때 새삼스레 자기 직업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으로 가슴이 부풀어올랐다.

그렇다. 나는 아이들에게 매일같이 우유를 날라다주는 운전수이다. 그 왕차덕에 나는 매일과 같이 어깨가 으쓱해서 다닌다.

거리에 나서면 모든 차들이 저저마다 길을 내주고 탁아소, 유치원에 가면 귀여운 아이들이 손을 흔들어주며 고운 웃음들을 보내준다.

절세위인들의 숭고한 미래사랑은 나와 같은 평범한 운전수도 우리 아이들과 인민들의 사랑을 받는 주인공으로 되게 하여주었구나 하는 생각에 일하고일해도 힘든줄을 모른다.

나라가 그처럼 어려웠던 그 시기 우리들이 허리띠를 더 졸라매더라도 우리 어린이들의 얼굴에만은 그늘이 지게 해서는 안된다고 하시며 어린이들에게 영양식품을 공급하는 문제는 그 누구도 흥정할 권리가 없다고, 우리 당이 내놓은 오늘을 위한 오늘에 살지 말고 래일을 위한 오늘에 살자는 신념의 구호에는 비록 자기는 락을 보지 못하더라도 우리의 후대들에게만은 더 좋은 앞날을 마련해주어야 한다고 교시하신 우리 장군님.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의 그 뜨거운 후대사랑에 의하여 공장들이 가동을 멈추고 달리던 렬차가 멎어서던 그 나날에도 아이들에게 공급할 영양식품을 실은 왕차들은 변함없이 수도의 거리를 달리였던것이다.

오늘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숭고한 후대사랑, 미래사랑을 그대로 안으시고 국가적부담으로 전국의 어린이들에게 젖제품을 공급하는것을 당의 정책으로 수립해주신 우리 원수님의 그 사랑, 그 은정을 담아싣고 왕차들이 거리를 누비며 아이들을 찾아가고있다.

어머니당이 이 땅의 수많은 아이들의 건강과 밝은 웃음을 위해 얼마나 크나큰 사랑을 바쳐가는가 하는것을 우리 왕차운전수들은 매일, 매 시각 제일 뜨겁게 느끼고있다.

당의 크나큰 미래사랑을 싣고 우리 아이들이 있는 곳으로 변함없이 달리는 사랑의 왕차,

이 왕차를 모는 운전수의 자랑과 긍지를 그 어디에 비길수 있으랴.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 운전수 김철수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