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1월 24일
 

력량을 집중하여 낟알털기 기본적으로 결속​

 

황해남도안의 농촌들에서 5개년계획의 첫해 알곡생산목표를 기어이 점령하기 위한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헌신적인 투쟁으로 낟알털기가 기본적으로 결속되였다.

공화국의 서부에 위치한 황해남도는 우리 나라의 알곡생산에서 가장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는 곡창지대이며 농업은 황해남도의 경제에서 기본을 이루고있다.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점령하는데서 자기 도가 차지하는 중요성을 깊이 자각한 도안의 농업부문 일군들은 낟알털기를 다그쳐끝내기 위한 조직정치사업을 공세적으로 벌리는것과 함께 농장별, 작업반별, 분조별사회주의경쟁을 조직하여 대중의 투쟁기세를 고조시켰다.

해주시, 배천군에서는 이동식벼탈곡기들을 비롯한 각종 탈곡수단들을 총동원하여 일정계획을 110%로 해제낌으로써 도적으로 제일먼저 낟알털기를 끝내였으며 옹진군, 강령군의 농업근로자들도 벼가을을 불이 번쩍 나게 해제끼고 뜨락또르를 비롯한 여러가지 운반수단을 효과적으로 리용하여 벼단실어들이기를 다그치는 한편 탈곡기들의 정상가동에 힘을 넣어 날마다 높은 실적을 기록하였다.

청단군, 송화군의 농장원들은 애써 거두어들인 벼단들에서 수확고감소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필요한 대책을 세워나가면서 탈곡순차를 바로 정하고 낟알털기속도를 높이였으며 삼천군, 장연군을 비롯한 여러 군안의 협동농장들에서도 탈곡기들의 만가동을 보장하여 낟알털기에 지장이 없도록 하였다.

지금 황해남도안의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낟알털기를 결속하는것과 함께 논밭갈이 등 다음해 농사차비에 력량을 집중하고있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