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0월 16일
 

날로 고조되는 《보안법》페지투쟁​

 

남조선의 진보당과 민주로총, 《전국농민회총련맹》, 《한국대학생진보련합》을 비롯한 100여개의 진보정당 및 사회단체들로 결성된 《보안법페지 국민행동》이 전지역을 순회하는 《보안법페지를 위한 전국대행진》을 힘차게 벌리였다.

지난 5일 제주도에서 대행진을 시작한 진보 및 시민운동단체들의 대행진참가자들은 손에 《악법중의 악법인 보안법페지!》, 《국가폭력법을 박물관에로!》라는 대형프랑카드와 손구호를 들고 《21대국회는 반드시 보안법을 페지하라!》, 《초불주민의 명령 실천하라!》 등의 구호를 웨치면서 가는곳마다에서 보안법페지를 요구하는 거리행진과 집회, 선전물배포, 기자회견 등의 다양한 투쟁들을 전개하였다.

특히 대행진참가자들은 부산, 울산, 창원, 대구, 려수에서 기자회견과 특별강연회를 열고 《보안법》은 반로동악법, 헌법우의 악법이며 생각과 말을 처벌하는 법, 적페중의 적페이다, 이러한 독재시대의 유물을 그대로 두고서는 민주주의와 남북관계개선을 기대할수 없다고 하면서 인간의 량심과 자유, 민주주의를 가로막고 북남관계를 파탄시키는 《보안법》을 휴지통에 처넣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였다.

대행진참가자들은 대전교도소앞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도 분단적페의 상징이자 민주주의와 자주통일의 최대걸림돌인 《보안법》을 전면페지하기 위해 적극 투쟁해나갈것을 결의하였는가 하면 인터네트와 사회교제망들을 통해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한 각계층의 의로운 활동을 탄압하고 매장하는 반인권적이고 반통일적인 《보안법》은 반드시 페지돼야 한다는 내용의 다양한 기사들을 올리면서 악법페지에 대한 각계층의 지지와 호응을 불러일으키는 집중적인 선전활동을 활발히 전개하였다.






한편 남조선의 진보 및 시민운동단체들은 초불민심에 의해 《정권》을 잡은 현 당국과 더불어민주당이 보수세력의 반발에 눌리워 《보안법》을 그대로 유지하려 한다면 력사의 죄인으로 규탄받게 될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하였다.

남조선의 전지역에서 타번지는 이러한 《보안법》페지투쟁은 구시대의 파쑈악법을 단호히 철페하고 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 조국통일을 실현하려는 민심의 지향과 요구를 반영한 정의의 투쟁이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