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0월 9일
 

북남관계회복의 길을 막고있는 장애물부터 없애야 한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회의에서 천명하신 대남정책적립장을 지지찬동하는 목소리가 남조선에서 크게 울려나오고있다.

남조선의 진보당, 진보련대, 국민주권련대, 대학생진보련합, 자주통일평화번영운동련대를 비롯한 각계층 단체들은 《북이 명시한 남북관계개선조건은 애써 외면하고 대화와 남북협력재개만 운운하는 당국의 처사는 환멸만 자아낸다.》, 《당국은 과거 〈한미실무그룹〉에 막혀 단 한걸음도 남북관계를 진전시키지 못했던 력사를 되풀이해서는 안된다. 합동군사연습 및 무력증강 중단, 미군철수, 북에 대한 이중기준을 철회하지 않는 한 종전선언은 허상에 불과하다.》, 《남북대화가 진행되지 못하고있는것은 당국이 북에 대한 편견과 이중적인 자대를 들이민데 있다.》고 하면서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불공정한 이중적인 태도, 적대시관점과 정책들부터 먼저 철회할데 대한 북의 요구를 당국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고있다.

북남관계의 현 실태에 대한 옳바른 분석평가에 따른 남조선민심의 정당한 주장이라고 생각한다.

목적한 길을 우여곡절없이 가려면 장애물이 없어야 한다는것은 누구나 다 인정하는 일반적리치이다.

북남관계회복도 마찬가지이다.

북남관계발전의 려정을 가로막고있는 걸림돌, 장애물부터 치워야 북남관계는 현 랭각관계를 해소하고 화해와 협력의 길로 나아갈수 있다.

그 걸림돌, 장애물은 다름아닌 남조선에서 지속되고있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이중적인 태도, 적대시관점과 정책이다.

동족에 대한 이 대결적인 자세와 상습적인 태도로 하여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가 경색국면에 처하고 대결의 악순환속에 온 겨레가 분렬의 고통을 당하고있다.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불공정한 이중적인 태도, 적대시관점과 정책들부터 먼저 철회하는것은 악화된 북남관계를 수습하고 앞으로의 밝은 전도를 열어나가기 위해 선결되여야 할 중대과제이다.

진실로 북남관계회복을 바란다면 말치레가 아니라 민족의 화해단합의 앞길에 가로놓인 장애물을 먼저 치우는것으로 자기의 진정을 보이는것이 중요하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