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0월 10일
 

위대한 품을 우러러 터치는 시대의 송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이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 어머니당으로서의 책임과 본분을 다해나감으로써 우리 인민들은 당의 품을 진정한 어머니품으로 여기고 자기들의 운명과 미래를 전적으로 의탁하고있으며 당의 믿음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하여 충정을 바쳐가고있다.》

맑고 푸른 10월의 하늘가에 온 나라 인민이 심장으로 부르는 노래소리가 끝없이 울려퍼지고있다.

열백번을 다시 태여난대도, 천만년세월이 흐른대도 영원히 위대한 그 품에만 안겨살려는 우리 인민의 마음속진정을 그대로 담은 가요 《우리에겐 위대한 당이 있네》,


젖을세라 비오면 가리워주고

추울세라 눈오면 다 막아주네

어머니라 부르며 안기여드는

그 품속에 사는 이 행복

이처럼 깊은 정이 어디 또 있으랴

이처럼 좋은 품을 떠나 우린 못살아

천만심장의 목소리

우리에겐 위대한 당이 있네


가요는 1절에서 젖을세라 추울세라 눈비바람 다 막아주며 천만자식모두를 따뜻이 감싸안아 보살펴주고 내세워주는 조선로동당을 어머니라 부르며 따르는 우리 인민의 열화같은 흠모의 감정을 서정적으로 감명깊게 노래하고있다.

이 세상에 자식을 위하는 어머니의 사랑처럼 순결하고 웅심깊으며 뜨거운것은 없다. 그래서 자식들은 기쁠 때에도 어머니를 찾고 슬플 때에도 어머니를 찾으며 다 자라서도 어머니를 찾는다.

창건된 때로부터 76년에 이르는 장구한 세월 조선로동당은 어머니의 사랑과 마음으로 이 나라 인민들의 행복을 지켜주고 그들의 삶을 빛내여주고있다.

잘난 자식, 못난 자식 가림이 없이 누구도 모르는 마음속고충도 일일이 헤아리며 깨끗이 가시여주는 우리 당의 해빛과도 같은 사랑은 이 나라 모든 가정들의 구석구석까지 따뜻이 비쳐들어 밝은 웃음을 피워올렸다.

노래에서는 우리의 삶이고 희망이고 미래인 어머니당의 품을 떠나서는 진정 한시도 살수 없는 우리 인민의 열렬한 사랑의 감정을 가슴뜨겁게 구가하고있다.

계속하여 가요는 2절에서 정으로 따뜻한 어머니당의 은혜로운 손길이 낮이나 밤이나 우리들을 보살펴주며 기적과 위훈에로 현명하게 이끌어주기에 이 땅우에는 세상이 부러워하는 자랑찬 현실이 꽃펴나게 되였음을 뚜렷이 강조해주고있다.


사랑으로 따뜻한 정든 시선은

밤깊도록 요람에 머물러있고

기적에로 이끄는 힘찬 손길은

밝은 길만 펼치여주네

...


지리적으로는 멀고 가까운 곳은 있어도 어머니 우리 당의 사랑과 배려는 나라의 방방곡곡 그 어디에나 꼭같이 가닿고있기에 외진 산골과 륙지와 멀리 떨어진 섬마을을 비롯하여 이 땅의 어디서나 우리 인민들이 터치는 기쁨의 웃음소리가 그칠새없고 혹심한 자연피해를 가시고 솟아난 사회주의선경마을들의 창가마다에서는 행복의 노래소리가 끝없이 울려퍼지고있다.

이 땅에 수놓아진 인민을 위한 그 모든 사랑의 력사는 위대한 어머니 조선로동당의 현명한 령도를 떠나 생각할수 없다.

하기에 노래에서는 우리 당이 가리키는 길을 따라 추호의 동요와 주저도 없이 억세게 나아갈 때 휘황한 미래가 앞당겨진다는것을 격조높이 구가하고있다.

가요의 3절에서는 영원한 삶의 품, 어머니당의 품속에서 살려는 우리 인민의 강렬한 지향과 조선로동당을 따라 자랑찬 승리만을 떨치려는 굳센 의지를 노래하고있다.


저 하늘에 눈부신 태양이 있듯

이 땅우엔 은혜론 당이 있어라

열백번을 태여나 다시 산대도

그 품에만 우리 살리라

이처럼 깊은 정이 어디 또 있으랴

이처럼 좋은 품을 떠나 우린 못살아

천만심장의 목소리

우리에겐 위대한 당이 있네


그렇다. 세상이 열백번 변하고 그 어떤 천지풍파가 들이닥친다 해도 어머니 우리 당과 사상도 숨결도 발걸음도 같이하며 당의 령도에 끝없이 충실하려는것은 온 나라 인민의 확고한 신념이고 의지이다.

우리 인민은 가요 《우리에겐 위대한 당이 있네》를 심장으로 부르고 또 부르며 위대한 당의 령도따라 주체의 한길, 사회주의의 한길을 변함없이 힘차게 걸어갈것이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