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7월 25일
 

경제건설의 전구마다에서 활발히 벌어지는 좋은일하기운동​

 

오늘 공화국의 녀성들은 위대한 조선로동당, 고마운 사회주의조국의 품속에서 남자들과 꼭같이 혁명의 한쪽수레바퀴를 당당히 떠밀고나가는 힘있는 력량으로, 사회의 당당한 주인으로 자라나 값높고 보람찬 삶을 누리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조선사회주의녀성동맹 제7차대회 참가자들에게 보내주신 강령적서한을 높이 받들고 좋은일하기운동을 활발히 벌리며 대고조진군길에 애국의 뚜렷한 자욱을 새겨가고있는 평안북도 녀맹원들의 자랑찬 모습이 이를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의주군의 녀맹조직들에서는 금속공업부문을 경제건설의 1211고지로 내세운 당의 뜻을 받들고 반년기간에 수십t의 파철을 모아 금속공장에 보내주었다.

신의주화학섬유공장 개건현대화공사장에 달려나간 신의주시녀맹원들은 현장경제선동을 기동적으로 벌리는 한편 수백그루의 나무를 심어 주변경치를 일신시켰으며 신도군녀맹조직에서도 갈적재장의 자갈깔기를 스스로 맡아 책임적으로 진행하였다.

구장지구탄광련합기업소의 녀맹원들은 룡등탄광을 비롯한 여러 탄광에서 로반 및 물도랑정리, 버럭처리, 흘린탄수집 등을 자진하여 맡아 진행하고 탄부들에게 성의껏 마련한 후방물자도 안겨주었으며 구성시, 정주시, 박천군, 철산군, 염주군의 녀맹조직들에서는 많은 지원물자를 마련하여 당면한 영농전투로 들끓는 협동농장들에 보내주었다.

태천군, 운산군, 곽산군, 운전군의 녀맹원들은 유휴자재들을 집중적으로 수집하여 공장, 기업소들의 생산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산림복구전투를 위한 사회주의애국림운동, 나무종자확보사업에서도 한몫 단단히 하고있다.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해 진정을 바쳐가는 평안북도안의 녀맹원들의 아름다운 소행은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승리를 향한 투쟁에 활력을 더해주고있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