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7월 27일
 

렬사들이 하는 말

 

7월, 전승의 력사가 련련히 이어지는 이 땅에 또다시 7월이 찾아왔다.

위대한 년대의 승리자들을 잊지 못하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석박산기슭의 조국해방전쟁참전렬사묘에로 향하고있다.





조국과 인민을 위해 청춘도 생명도 아낌없이 바친 렬사들의 고귀한 넋이 살아숨쉬는 렬사묘를 찾으면 누구나 가슴 숭엄해짐을 금할수 없다.

그 어느 렬사의 묘비앞에 이르러도 한결같이 이렇게 당부하는것 같다.

《3년간의 조국해방전쟁은 정말 가렬한 전쟁이였다. 조국의 운명이 판가름되는 준엄한 때였지.

세계 그 어느 나라도 보병총과 원자탄의 대결이라고도 할수 있는 이 전쟁에서 우리가 이기리라고 생각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우리는 오만한 제국주의떼무리를 쳐물리치고 전승신화를 창조하였다.

무슨 힘으로 전쟁을 이겼겠니. 바로 조국수호정신이였다.

빼앗겼던 이 땅을 찾아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는 곧 우리 조국이며 그이께서 계시여 우리는 반드시 이긴다는 신념, 또다시 노예로 살수 없고 그러기에 한치의 땅도 내여줄수 없다는 각오, 설사 내 피한방울 다할 때까지 싸우다 쓰러진다해도 조국은 이 아들을 영원히 기억할것이라는 확신을 안고 우리는 싸웠다.

그래서 불뿜는 화구를 가슴으로 막았고 한몸이 그대로 수류탄이 되여 적진으로 달려나갔으며 두팔을 다 잃고도 턱으로 중기의 압철을 눌렀다. 맹폭격속에서도 승리의 날을 믿고 모내기를 하였으며 피대가 끊어지면 맨손으로 기대를 돌려서라도 포탄을 깎았다.

너희들은 그때처럼 살고있느냐?

전통은 이어가야 더욱 빛나는 법, 기적과 승리의 력사를 창조한 전화의 그 정신으로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위한 과감한 투쟁에서 백절불굴, 견인불발해야 한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