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월 4일
 

한생을 인민위한 운행길을 달리겠다

 

새해 첫 아침이면 우리 인민들은 누구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에 대한 간절한 그리움을 안고 우리 원수님의 소식을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그런데 그렇게도 기다리던 우리 원수님의 소식에 접하는 순간 저도모르게 눈물이 왈칵 솟구쳤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우리 인민에게 한자두자 사랑과 정을 담아 보내주신 친필서한.

온 나라 모든 가정의 소중한 행복이 더 활짝 꽃피기를 부디 바라며 사랑하는 인민들의 귀한 안녕을 경건히 축원한다고, 자신께서는 새해에도 우리 인민의 리상과 념원이 꽃필 새로운 시대를 앞당기기 위하여 힘차게 싸울것이라고 하신 경애하는 원수님.

받아안은 격정이 너무도 커 무궤도전차에 올라서도 당보를 펼쳐들고 친필서한을 보고 또 보며 경애하는 원수님께 충성다할 불타는 맹세를 다지던 인민들의 모습을 보느라니 위대한 어버이를 모신 크나큰 행복으로 가슴이 뜨거워졌다.

정말 새해의 첫 아침은 우리 인민모두에게 경애하는 원수님을 위대한 어버이로 높이 모시여 우리의 앞날은 끝없이 창창하다는것을 다시금 가슴뿌듯이 새겨준 잊지 못할 아침이였다.

그럴수록 나의 운행길이 더욱 소중하게만 느껴졌다.

나는 나의 운행길이 우리 원수님께서 그처럼 사랑하시는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길이라는것을 명심하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한생을 인민을 위한 운행길을 변함없이 달리고 또 달리겠다.

서평양무궤도전차사업소 운전사 장경순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