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월 1일
 

천리라도 만리라도

 

너무도 커다란 충격과 격정의 순간이였다.

한가슴에 받아안기에는 너무도 하늘같은 축복이였다.

우리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께서 보내주신 새해의 친필서한은.


지난 10월 영광의 대축전장에서 거듭거듭 보내주신 고마움의 인사를 받아안고 너무도 분에 넘쳐, 받아안은 행복과 사랑이 너무도 커서 감격의 눈물, 격정의 뜨거운 눈물만 흘린 우리 인민이였다.

무릇 인사는 아래사람들이 웃사람들에게 먼저 드리는것이 순리이고 례의이다. 더우기 새해의 첫아침의 인사는 웃어른들에게 먼저 정중히 올리는 법이다.

그런데 온 나라의 천만자식들이 가슴속에 차넘치는 소원을 담아 새해의 축원인사를 미처 올리기도 전에 우리의 어버이께서 보내주신 축복을 먼저 받아안았으니 세상에 우리 인민처럼 행복한 인민이 또 어디에 있으랴.

인민을 하늘처럼 받드는 마음 일편단심 간직하시고 인민의 리상과 념원이 꽃핀 새로운 시대를 앞당기기 위하여 멸사복무의 려정을 끝없이 이어가실 불같은 맹세로 심장을 끓이시는 이런 위대한 인간, 위대한 령도자를 우리 어찌 친어버이로, 운명의 태양으로 받들고 따르지 않을수 있겠는가.

노래가 울린다.

인민의 끓어오르는 격정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천만자식들의 철석의 맹세와 의지를 담아 노래가 울린다.


단 한분 그이 품을 떠나서 순간도 살수 없기에

기쁨과 아픔 함께 나누며 운명을 같이 하네

천리라도 만리라도 따르리 원수님만 끝까지 받들어

가리라 우리의 보폭도 리상도 그이와 하나되여

하늘이 무너진들 변하랴 죽음도 두렵지 않아

한마음 그이밖에 모르는 불굴의 우리 신념

천리라도 만리라도 따르리 원수님만 끝까지 받들어

가리라 이룩할 위업도 결심도 그이와 하나되여


평양시 모란봉구역 흥부동 2반 한철혁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