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월 12일
 

나의 수송길

 

나의 직업은 운전사이다.

하지만 나는 《곶감아저씨》라고도 불리운다.

원아들에게 자주 곶감을 실어다주다보니 그들에게서 류다른 호칭으로 불리우게 되였던것이다.

언제인가 나는 원아들에게 전해줄 곶감이 가득 담긴 지함들을 실어주며 바래우는 사람들의 부탁을 받고 그들에게 원아들의 사진을 전해준적이 있었다.

《야, 아이들이 하나같이 포동포동한게 막 안아주고싶구만요.》

《아이들이 운전사동무를 〈곶감아저씨〉라고 부른다지요. 얼마나 좋겠어요.》

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나는 나에게 붙여진 류다른 호칭을 입속으로 조용히 불러보았다.

《곶감아저씨》!

하다면 이 부름이 어떻게 되여 나와 함께 운행길을 달리게 된것인가.

이에 대하여 생각하니 나에게는 못 잊을 하나의 이야기가 되새겨졌다.

지금으로부터 7년전 평양시의 육아원과 애육원을 찾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육아원, 애육원의 아이들에게 고기, 물고기는 물론 영양가높은 곶감도 정상적으로 먹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감이 많이 나는 곳에 주둔한 인민군부대들에 곶감을 마련하여 보장할데 대한 최고사령관의 명령을 하달하겠다고 말씀하시였다.

그 사랑속에 전국의 원아들에게 사철 곶감을 보장하는 곶감작업반이 생겨나게 되였고 그때부터 해마다 곶감을 실은 수송차는 원아들을 찾아 수송길을 달렸다.

이 세상에 자동차길이 생기고 운전사직업이 생겨난지도 오랜 세월이 흘렀다.

하지만 어느 시대, 어느 나라에 이렇게 부모잃은 원아들에게 안겨줄 곶감을 비롯한 갖가지 물자들을 싣고가는 운행길이 있었고 그 일을 전문으로 하는 운전사가 있었던가.

오직 사회주의 우리 나라, 우리 원수님의 품속에서만 이런 사랑의 운행길이 생겨날수 있는것이고 나에게도 누구나 부러워하는 《곶감아저씨》라는 류다른 호칭이 붙여진것 아니겠는가.

하기에 나는 매번 수송길에 오를 때마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이 어린 곶감들을 싣고 첫 운행길을 달리는 심정으로 자동차를 몰아가군 한다.

해님의 따사로운 품속에서 무럭무럭 자라나는 행복동이들의 모습을 그려보면 언제나 즐거기만 하는 나의 수송길이다.

정 철 국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