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12월 21일
 

남조선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설치법개정안》이 통과된것과 관련하여 정치권의 대립과 갈등 더욱 격화

 

남조선언론들이 지난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설치법개정안》이 통과된것과 관련하여 정치권의 대립과 갈등이 더욱 격화되고있는데 대하여 보도하였다.

《자주시보》, 《민중의 소리》, 《이데일리》, 《뉴스1》을 비롯한 언론들은 여야간의 치렬한 정쟁끝에 《공수처법》이 통과된데 이어 당국과 더불어민주당이 12월중에 공수처장 후보자추천과 인사청문회절차를 마무리하고 2021년 1월부터 공수처를 가동시키겠다고 밀어붙이고있는데 대하여 전하면서 이로 하여 검찰총장의 징계문제 등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여야간의 정치적대결이 더욱 극렬해지고있다고 평하였다.

《헤랄드경제》, 《서울경제》도 검찰의 권한이 대폭 축소되고 검찰이 공수처의 수사대상이 되면서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세력이 공수처를 《정권수사에 대한 방패막이》, 《대통령직속 사찰기구》, 《완장을 찬 홍위병》 등으로 몰아대고 《공수처설치법개정안》효력정지신청제기니, 공수처설치봉쇄니 하며 그를 가로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악하고있는데 대해 보도하였다.

그러면서 공수처설치를 막아나서고있는 《국민의힘》의 속심은 특등부정부패범죄자로 줄줄이 감옥행을 해야 할 저들의 위기를 모면하고 보수의 분렬과 붕괴를 막아보려는데 있다고 폭로하였다.

한편 남조선의 각계층 시민단체들은 《국민의힘》 그 자체가 개혁에 저항하는 부정비리적페세력이다, 4년전 초불에 의해 박근혜와 함께 심판받았어야 마땅한 박근혜잔당이다, 공수처는 적페세력을 깨끗이 도려낼 수술의 칼날, 적페세력이 저질러온 부정비리에 대한 무자비한 심판의 칼날이 되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