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장수산

 

산좋고 물맑은 아름다운 우리 조국강산에는 어디 가나 인민의 문화휴식터로 리용되는 명승지들이 많다.

그가운데는 황해남도 재령군과 신원군의 경계에 위치한 장수산도 있다.

예로부터 《황해금강》으로도 불리워온 장수산은 해발높이 745m, 동서길이 약 12km, 북남너비 5km정도의 넓은 지역을 차지하고있다.

장수산의 최고봉은 보적봉이다. 산발은 동쪽과 서쪽으로 뻗어있으며 여기에는 보장봉, 관음봉 등 해발높이 700m안팎의 봉우리들이 잇달려 솟아있다.

산에는 소나무, 참나무는 물론 희귀한 식물들도 많이 자라고있으며 노루, 오소리, 너구리, 여우, 산토끼, 꾀꼬리, 꿩과 같은 동물들도 많다. 이 산에는 꿩이 특별이 많아 《치악산》이라고도 불렀다.

장수산의 아름다움에서 첫자리를 차지하는것은 골짜기풍경이다.

그 대표적인것은 장수산의 서부에 이루어진 장수산열두굽이이다. 이것은 약 30리사이에 너비 50~150m의 골짜기에 높이 150~200m나 되는 기묘한 층암절벽들이 열두굽이의 수려한 계곡마다 일만경치를 펼쳐 그 모습이 볼수록 신비롭고 황홀한 절경을 이룬다. 게다가 골짜기로 흐르는 수정같이 맑은 물과 폭포, 못, 푸른 소나무 등이 잘 어울려 열두굽이의 자연미를 한층 북돋아준다.

우리 선조들은 장수산의 골마다 이루어진 아름다움에 탄복하여 《금강산은 동부산악지대에 군림한 산악미의 왕자라면 장수산은 서부벌지대에 혜성같이 나타난 계곡미의 녀왕》이라고 하였다.

장수만리화, 장수산습곡은 천연기념물로 등록되였다.

장수산에는 장수산성을 비롯하여 고구려 남평양유적들과 현암, 묘음사 같은 절 그리고 옛 절터들도 있다.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