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11월 24일
 

학생교복에 깃든 사연​

 

주체46(1957)년 4월 평양에서는 전국녀성열성자회의가 열리였다.

회의가 끝난 다음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몇몇 녀성일군들을 부르시여 녀맹사업과 생활에서 애로되는 문제들에 대하여 물어주시였다.

한없이 다정한 어버이수령님의 인정미에 끌려 녀성일군들은 어려움도 잊고 자신들의 사업과 생활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두서없이 이야기하기 시작하였다.

이때 강원도 안변군 남계리 녀맹위원장이 일어나 위대한 수령님께 《지금은 정전직후보다 옷감도 많이 나오고 농민들의 생활도 향상되여 아이들에게 좋은 옷을 해입힐수 있습니다. 그런데 제각기 옷을 해입히다보니 겉보기가 달라서 단체로 행동할 때 학생맛이 안납니다.》라고 말씀올리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대뜸 반색을 하시면서 아주 좋은 의견이라고 바로 이러한 문제들을 제기해야 한다고 하시며 수첩에다 적으시는것이였다.

잠시후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아직 나라사정이 곤난하여 모든 아이들을 다 해입히지는 못해도 소학교학생들까지는 국가에서 교복을 만들어주는것이 어떤가고 곁에 앉은 일군들과 의논하시였다.

모두 그렇게 하는것이 좋겠다고 하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국가에서 만들어주자고, 금년에는 안되겠지만 명년부터는 꼭 해결하자고 말씀하시였다.

이렇게 되여 공화국에서는 주체47(1958)년부터 전국의 모든 소학교학생들에게 나라에서 교복을 해입히는 체계가 서게 되였으며 그후 점차 중학교, 대학생들에게까지 확대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