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10(2021)년 1월 22일
 

아동양말에 등장한 《세 친구》

 

공화국각지 상점들의 양말매대들에는 사람들의 눈길을 특별히 끄는 아동양말이 있다.

조선만화영화 《령리한 너구리》에서 나오는 세 친구 너구리와 야웅이, 곰이 새겨진 아동양말이다.

이 세 친구가 아동양말에 등장하게 된데는 깊은 사연이 있다.

주체103(2014)년 8월 어느날 아침일찍 출근하여 하루사업계획을 토론하는 평양양말공장 일군의 얼굴에서는 웃음이 사라질줄을 몰랐다. 그것은 요즈음 아동양말에 대한 인민들의 수요가 이만저만이 아니였기때문이였다.

이때 한 일군이 급히 달려오더니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공장에 오신다고 알려주는것이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마중나온 그의 손을 따뜻이 잡아주시고나서 생산현장을 구체적으로 돌아보시였다.

현장에 이어 제품견본실에 들어서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수십가지의 만화그림들을 새긴 아동양말들이 가지런히 놓여있는 아동양말전시대에 이르시여 기쁨을 금치 못하시였다.

이윽토록 제품견본들을 둘러보며 만면에 환한 미소를 담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아동양말견본들을 보니 동물무늬를 새긴 아동양말들이 많다고, 곱게 잘 새겼다고 거듭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치하에 일군의 어깨가 하늘에 닿는듯 하였다.

그런데 잠시 외국만화영화에서 나오는 곰이 새겨진 아동양말 한컬레를 드시고 당겨도 보시며 제품의 질을 가늠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아동양말에 우리 나라 만화영화 《령리한 너구리》에서 나오는 동물들을 형상한 무늬들을 새기도록 하여야 하겠다고 이르시는것이였다.

공장의 일군은 머리를 숙였다.

사실 공장에 온지도 여러해가 잘되였지만 양말공업에 대해서는 깜깜이라고 하면서 생산에 대한 지도를 소홀히 하던 그에게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만화그림을 양말에 새길데 대하여 가르쳐주신분은 바로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

그래서 수많은 외국만화영화의 동물들이 새겨진 아동양말이 나오게 되였지만 우리 만화영화의 주인공들을 새길데 대해서는 생각하지 못한 그였다.

정말 생각하면 할수록 우리의것을 더 많이, 더 좋게 생산하여 인민들과 어린이들에게 안겨줄데 대한 경애하는 원수님의 의도와 너무나도 멀리 떨어져있었다.

자신을 돌이켜보며 몸둘바를 몰라하는 그를 미소어린 눈길로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만화영화 《령리한 너구리》에서 나오는 너구리와 야웅이, 곰 같은 세 친구를 형상한 무늬를 새기면 될것이라고 하시면서 호탕하게 웃으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는 일군의 가슴속에서는 아이들을 귀중히 여기고 아끼는 마음이 클수록 그들을 우리의것을 제일로 귀중히 여기도록 키우는것이 또한 중요한 사업이라는 원수님의 고결한 후대사랑의 철리가 메아리쳐왔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