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10월 24일
 

전쟁머슴군의 어리석은 망동

 

제 버릇 개 못준다고 입만 벌리면 동족을 모해하고 대결을 고취하지 못해 안달복달하는 남조선군부의 미친증이 또다시 발작하기 시작하였다.

얼마전 세상사람들의 경탄속에 우리 공화국에서 성대히 진행된 조선로동당창건 75돐경축 열병식을 두고 남조선군부가 그 무슨 《대비태세》와 《대응책》이라는것을 떠들어대고있는것이 그 뚜렷한 실례이다.

세인이 한결같이 평하고있는바와 같이 당창건 75돐경축 열병식은 눈부신 속도로 발전상승한 우리 공화국의 무진막강한 군사적위력의 일대 시위이며 우리의 앞길을 막아나서는 그 어떤 도전세력도 멸망을 면치 못한다는것을 세계앞에 똑똑히 보여준 엄숙한 선언이기도 하다.

하기에 지금 수많은 해외동포들은 물론 남조선인민들도 우리의 열병식을 두고 《민족의 일원이 된 긍지를 깊이 새겨준 력사적쾌거》, 《이제는 그 누구도 우리 민족을 다치지 못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고있다.

그러나 남조선군부는 우리 국가의 자주권수호와 지역의 공고한 평화와 안전을 담보하는 최강의 힘인 우리의 군사력을 그 무슨 《위협》으로 매도하면서 그에 대한 《군사적대응책》을 강구한다 어쩐다 하며 분주탕을 피워대고있다.

제국주의의 전쟁머슴군에 불과한 오합지졸의 무리들이 우리 공화국을 상대로 그 무슨 《군사적대응》을 떠들어대고있는것이야말로 하루강아지 범 무서운줄 모르는 격의 부질없는 객기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 공화국의 무진막강한 군사적위력에 대해서는 이미 세계가 인정하고있는 사실이며 그것은 이번에 진행된 당창건 75돐경축 열병식을 계기로 다시금 명명백백히 확증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식민지고용군, 외세의 전쟁대포밥에 불과한 남조선군부것들이 무적의 군사강국과 어째보겠다고 객적은 만용을 부려대고있으니 이것이야말로 해빛과 반디불도 구별 못하는자들의 해괴한 망동이 아니고 무엇인가 하는것이다.

감탕속의 미꾸라지가 대하의 거세찬 흐름을 어쩔수 없는것처럼 우리와 엇서보겠다고 하는것이야말로 화약을 지고 불속에 뛰여드는것과도 같은 어리석음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

더우기 아무런 군사통수권도 없는 남조선군부가 푼수에도 맞지 않게 그 무슨 《새로운 무력건설계획》이라는것을 입에 올린 그 자체부터가 참으로 가소롭기 그지없다.

지금 남조선의 대결미치광이들이 제 집안에 불벼락이 떨어진것처럼 야단법석하는것은 그 누구도 넘보거나 견주지 못할만큼 발전한 우리의 군사력앞에서 외세와 결탁하여 발광적으로 추진해온 북침전쟁준비책동이 물거품으로 되게 된데 대한 히스테리적발작이다.

우리 공화국이 보유한 무진막강한 군사력은 국가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의 평화를 수호하는데 이바지하기 위한 정의의 보검으로서 한갖 식민지전쟁머슴군따위는 애당초 셈에도 넣지 않고있다.

조선속담에 곤장메고 매맞으러 간다는 말이 있다.

뒤일을 감당할 능력도 없는 주제에 푼수없이 설쳐대는 남조선군부의 추태는 시퍼런 작두날밑에 제스스로 목을 들이미는것과도 같은 어리석은 망동으로 될뿐이다.

리 진 성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