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9월 15일
 

민심을 거역하는자들에게 차례질것이란 비참한 파멸밖에 없다

 

썩고 부패한 오물은 아무리 비단보자기로 감싸도 악취를 숨길수 없다.

남조선의 통일애국단체 성원들에게 무지막지한 파쑈탄압을 가한 남조선당국의 행태를 놓고서도 바로 그렇게 말할수 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얼마전 남조선대법원은 6.15공동선언실천 청년학생련대(6.15청학련대) 상임대표와 집행위원장에게 각각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집행위원 2명에게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하였다.

이에 앞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6.15청학본부) 집행위원장에게도 징역 1년 4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였다.

이번에 남조선사법당국이 탄압을 가한 6.15청학련대와 6.15청학본부의 성원들로 말하면 민족의 화해, 단합과 남조선사회의 자주화, 민주화를 실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해온 애국적인사들이다.

이들의 활동을 목에 걸린 가시처럼 여겨오던 리명박, 박근혜《정권》은 그들에게 파쑈적인 《보안법》위반혐의를 들씌워 재판에 기소하고 실형을 선고하였다.

하지만 진보민주세력을 비롯한 각계층의 강력한 항의규탄을 받고 형을 확정하지는 못하였다.

그런데 이번에 《초불정권》, 《민주정권》으로 자처하는 남조선당국이 대법원을 내세워 그들에 대한 재판놀음을 벌려놓고 《북의 주체사상에 동조하였다.》, 《북체제를 찬양한 리적행위를 하였다.》는 부당한 감투를 씌워 끝내 형벌을 가하는 망동을 부리였다.

도대체 진리를 사랑하고 옳은것을 따르고 찬양한것이 무엇이 잘못되였는가 하는것이다.

좋은것을 좋다고 하고 정의를 지향하는것이 범죄라면 남조선당국이 말끝마다 운운하는 《사상과 리념의 자유》, 《표현의 자유》란 과연 어떤것인가.

더우기 우리를 찬양하고 동조한것이 죄가 된다면 우리와 마주앉아 우리에 대해 온갖 미사려구를 늘어놓은 남조선당국자체가 먼저 사법처리되여야 하지 않겠는가.

남조선당국이 과거 보수적페사법부가 통일애국인사들에게 들씌운 천만부당한 형벌을 벗겨줄대신 그들에게 《보안법》의 자대를 들이대여 실형을 선고한것은 현 《정권》이 보수《정권》과 다를바가 없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준것이다.

민주화와 적페청산을 표방하는 남조선당국이 파쑈통치배들이 휘두르던 반통일파쑈악법인 《보안법》을 그대로 끼고있으면서 그에 의거하여 자주, 민주, 통일을 지향하는 각계층인민들의 의로운 투쟁을 탄압하는것은 초불민심에 대한 용납못할 배신이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또 하나의 공공연한 도발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남조선당국은 이번의 추악한 행태를 통해 《민주정권》, 《초불정권》의 모자를 스스로 벗어던졌다.

민심은 천심이며 민심을 거역하는자들에게 차례질것이란 비참한 파멸밖에 없다.

남조선당국은 대세의 흐름과 민심에 역행하는자들의 말로는 언제나 비참했다는것을 명심하고 통일애국단체 성원들에 대한 파쑈탄압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