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9월 10일
 

최전선행렬차의 기적소리

 

붕 -

기적소리가 울렸다.

최전선행렬차의 기적소리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크나큰 믿음을 피끓는 가슴마다에 새겨안은 최정예수도당원사단의 전투원들이 함경남북도피해복구전투장, 우리 당이 전력을 집중하고있는 최전선으로 떠나갔다.

손에손에 꽃다발을 들고 피해복구전구로 떠나는 전투원들을 바래우며 서로서로 축하와 당부의 인사를 나누는 각계층 시민들로 평양역구내는 시종 뜨거운 환송의 열기로 세차게 끓어번졌다.




《전투원동지들, 피해복구전투에서 수도당원의 영예를 힘있게 떨쳐주십시오!》

《당중앙에 승리의 보고를 올리고 돌아오는 그날 서로의 자랑과 위훈을 안고 다시 만납시다!》

《승리의 소식을 기다려주십시오!》

그들의 대답은 길지 않았다.

그러나 거기에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에 자랑찬 기적과 위훈창조로 보답해갈 불같은 결의들이 비껴흐르고있었으니 이토록 열렬한 그들의 지향을 담아서인가 렬차의 기적소리는 기운차게 울렸다.

붕 -

온 강산을 진감하며 힘있게 울려퍼진 최전선행렬차의 기적소리.

단순히 렬차의 출발을 알리는 소리만이 아니였다.

그것은 당중앙의 부름에 산악같이 떨쳐일어난 천만심장의 우렁찬 화답소리, 광명한 미래에로 더더욱 힘차게 나아가는 천만대오의 우렁찬 발걸음소리이거니.

이제 세계는 보게 되리라,

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기적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가는 결사관철의 투사들이 어떤 기적적승리를 안아오는가를.

리 정 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