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7월 13일
 

오직 인민만을 생각하시며​

 

언제인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특출한 령도력을 절감한 외국의 한 인사는 자기의 심정을 이렇게 피력하였다.

김정은최고령도자께서는 인민을 무한히 사랑하시며 진정한 애민정치를 펴나가신다. 인민의 리익을 최우선, 절대시하시는 김정은최고령도자께서는 건물을 하나 지어도 무엇을 하나 만들어도 인민들이 좋아하는가, 그들이 편리해하는가를 물으신다. 그이께서는 활동의 대부분을 집무실에서가 아니라 나라의 방방곡곡 인민들을 찾는것으로 보내시며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일군들에게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할것을 강조하신다. 조선인민은 그이를 국가지도자에 앞서 어버이로, 스승으로 따르며 흠모하고있다. 조선인민처럼 행복한 인민은 없다.》

세상사람들이 부러워하는 행복한 인민, 이 부름을 되새길 때마다 우리 인민들은 지난 7월 경애하는 원수님의 지도밑에 진행된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잊을수 없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자기의 붉은 기폭에 마치와 낫과 붓을 아로새긴 때로부터 인민과 한시도 떨어져본적이 없으며 언제나 인민을 하늘처럼 섬기며 혁명을 전진시켜왔습니다.》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우리 당의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를 철저히 구현해나가는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지는 리정표를 마련해주신 경애하는 원수님.

회의의정들을 한구절한구절 새겨볼수록 경애하는 원수님의 인민에 대한 불같은 사랑의 세계가 뜨겁게 어려온다.

확대회의에서 토의된 첫째 의정도 인민, 둘째 의정도 인민이였다.

인민의 리익을 위하는 일이라면 그 어떤 힘겨운 일이라도 무조건 해내야 한다는것, 인민을 언제나 하늘처럼 여겨야 한다는것이 바로 우리 원수님의 인민관이다.

하기에 그이께서는 우리는 인민을 끝없이 존중하고 인민의 리익을 절대시하며 인민들을 참다운 어머니심정으로 보살펴주어야 한다고,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삼으신 수령님과 장군님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인민을 하늘같이 여기고 무한히 존대하고 내세워주며 인민의 요구와 리익을 첫자리에 놓고 모든 사업을 진행하여야 한다고 그토록 간곡히 말씀하신것 아니랴.

우리 원수님의 마음속에 언제나 꽉 차있는 인민, 우리 원수님 하시는 모든 일의 제일 첫자리에 있는 인민이기에 세계적인 대재앙속에서도 례사롭고 행복하게 살고있는것이다.

세상엔 나라도 많고 나라마다 인민들이 있다.

하지만 령도자의 마음속에 소중히 자리를 잡고 령도자의 사랑속에 근심걱정을 모르며 무한한 행복감에 미래를 락관하며 사회주의문명을 향해 전진해가는 인민은 우리 인민밖에 없다.

하기에 우리 인민은 《그이 없인 못살아》의 노래를 심장으로 부르고 또 부르며 세상이 열백번 변하고 지구가 깨여진대도 오직 경애하는 원수님 한분만을 믿고 그 품에 운명도 미래도 다 맡기고 사는것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