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7월 5일
 

반드시 철페되여야 할 반통일적악법

 

얼마전 남조선법원이 《남조선강점미군철수》와 《반통일세력척결》등을 주장하여 투쟁한 애국청년들에게 《북체제를 찬양한 리적단체》라는 감투를 씌워 징역형을 선고하였다.

과거 보수《정권》시기에나 있을수 있는 이런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이며 반인권적인 행위가 오늘까지 재현되고있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수 없다.

시대가 전진하자면 그 전진을 제약하는 낡은 시대의 법적, 제도적장치들이 반드시 정비되여야 한다.

남조선의 《보안법》은 세계법제사상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악법중의 악법이다.

남조선의 《보안법》은 원래 망국적인 《단독정부》를 반대하는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을 탄압처형할것을 목적으로 조작하였다.

반북대결시대의 유물인 남조선의 《보안법》은 화해와 단합의 상대인 동족을 《적》으로 규정하고 그에 기초하여 동족과 진행하는 모든 통일애국활동들을 무작정 범죄시하고있다. 우리 공화국을 《반국가단체》로, 공화국인민들을 《반국가단체구성원》으로 규제하고있으며 《잠입, 탈출죄》, 《회합, 통신죄》 등 각종 《죄》목들로 동족과의 대화와 접촉, 협력과 교류, 련대련합을 모조리 차단하고 무자비한 탄압을 가하도록 되여있는것이 바로 남조선의 《보안법》이다.

남조선의 력대 반통일세력들도 이 파쑈악법을 휘두르면서 북남대결을 고취하였으며 민족의 화합과 단결, 련북통일을 바라는 애국적인민들에 대한 야수적탄압에 미쳐날뛰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에 와서까지 자주와 민주, 통일을 바라는 남조선인민들의 정의로운 투쟁을 시대착오적인 반통일적악법으로 가로막고있는 저의가 과연 어디에 있는가에 대해 다시 한번 따져묻지 않을수 없다.

파쑈와 인권유린은 쌍둥이이며 그것은 언제나 파멸의 길과 잇닿아있다.

력사는 이미 파쑈탄압은 결코 만능이 아니며 민심을 저버리고 인민들의 머리우에 군림한 독재자들이 오래가지 못한다는것을 현실로 보여주었다.

하기에 남조선의 각계층은 자주와 민주, 통일을 지향하는 애국적인민들에 대한 야수적탄압을 뒤받침하면서 동족대결을 고취하는 악명높은 《보안법》은 당장 철페되여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하고있는것이다.

강문국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