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7월 7일
 

《위대한 수령이 위대한 인민을 키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이 명언은 수령의 위대성은 인민의 위대성을 규제하는 결정적요인이라는것을 밝힌 명언이다.

명언에는 위대한 수령을 모신 인민만이 위대한 인민으로 자라나게 된다는 력사의 철리가 담겨져있다.

수령의 위대성은 인민의 위대성을 규제하는 결정적요인이다. 인민의 위대성은 령토의 크기나 인구수에 있는것이 아니라 어떤 수령을 모시고있는가 하는데 있다. 인민은 위대한 수령을 모셔야 위대한 인민으로 될수 있다. 인민의 위대성은수령의 위대성에 달려있으며 인민의 미래는 그 수령의 현명성에 달려있다. 위대한 인민으로서의 존엄과 영예가 대를 이어 빛나게 되는가 그렇지 못한가 하는것도 위대한 수령의 령도가 대를 이어 계승되는가 그렇지 못한가에 달려있다.

위대한 수령의 령도를 받아야만 인민대중이 자기 운명을 성과적으로 개척해나갈수 있으며 위대한 인민으로 될수 있다는것은 우리 인민의 투쟁력사가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하나의 피줄을 잇고 하나의 강토에서 찬란한 문화를 창조하며 살아온 지혜롭고 용감한 인민이다. 그러나 지난날 우리 인민은 나라와 민족을 옳바로 이끌어나갈 령도자를 모시지 못한탓으로 식민지노예의 처지에 굴러떨어져 갖은 멸시와 천대를 받아왔으며 민족의 우수성을 빛내이지 못하였다. 그러던 우리 인민이 위대한 수령님을 혁명의 진두에 모심으로써 자기 운명을 자기 손에 틀어쥐고 민족의 존엄과 영예를 만방에 빛내여나가는 위대한 인민으로 되였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손길아래 우리 인민은 자주정신이 강한 혁명적인민, 온 세상이 칭송하는 위대한 인민으로 자라났다.

우리 인민은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손길아래서 주체사상의 진리를 깨달았으며 자기 운명의 주인은 자기자신이라는것을 혁명실천속에서 심장깊이 새기였다. 제힘을 믿고 떨쳐나서면 이 세상에 못해낼 일이 없다는것은 자력갱생의 기치를 높이 추켜든 우리 인민의 신념이고 의지이다.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 안겨주신 자주정신은 약소민족의 설음을 숙명으로 감수하던 우리 인민을 세계를 디디고 올라설 결심을 가지고 자신만만하게 나가는 자주의 강자들로 키웠다.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손길아래 우리 인민은 당과 수령의 두리에 굳게 뭉쳐 불패의 힘을 발휘해나가는 영웅적인민으로 자라났다.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늘 우리 인민과 같이 자기 수령에게 충실하고 고상한 도덕의리를 가진 인민은 세계 그 어느 나라에도 없다고, 우리 인민에게는 《위대한》이라는 말을 붙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우리에게는 정말 인민복이 있다고 교시하군 하시였다. 하지만 그 인민복은 인민이 지닌 수령복에 의해 마련된것이였다. 우리 인민은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을 따라 혁명의 길을 헤쳐오는 나날에 단결의 귀중함을 깨달았으며 당과 수령의 두리에 뭉치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 철리를 심장으로 체득하였다. 이 나날에 우리 인민은 이 세상 그 어디에도 없는 일심단결이라는 무기를 가지게 되였고 수령과 혼연일체를 이룬 가장 힘있는 인민, 위대한 인민으로 되게 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