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6월 6일
 

지옥의 불가마속에 처넣는 심정으로

 

《탈북자》놈들이 전연일대에 기여나와 반공화국삐라살포놀음을 벌려놓았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이가 갈려 도무지 마음을 진정할수가 없다.

사람값에도 들지 못하는 인간오작품들이 더러운 주둥이로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건드리며 무엄하게 놀아댔다니 이를 어찌 용서할수 있겠는가.

당장이라도 펜대를 총대로 바꾸어쥐고 달려나가 그놈들을 죽탕쳐버리고싶은 심정이다.

똥개보다 못한 시대의 오물들이 이런 망탕짓을 하게 된데는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에 그 책임이 있다.

남조선당국이 북남대결을 극구 고취하는 《탈북자》들의 삐라살포놀음을 묵인조장하지 않았더라면 오늘과 같은 사태가 조성되지 않았을것이다.

이번 일을 통하여 우리는 남조선당국이 입버릇처럼 외워대는 그 무슨 《관계개선》이요 《협력》이요 하는 말이 한갖 위선에 지나지 않는다는것을 다시금 명백히 알게 되였다.

남조선당국자들은 입이 열개라도 이번 사건의 책임에서 벗어날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

가장 부적절한 시기에 남조선당국의 비호두둔하에 가장 비렬한 방식으로 감행한 인간쓰레기들의 삐라살포놀음은 절대로 묵과될수 없다.

우리 청년대학생들은 똥개보다 못한 《탈북자》쓰레기들과 그 조종세력들을 총창에 꽂아 지옥의 불가마속에 처넣는 심정으로 과학탐구활동을 활발히 벌려 사회주의 내 조국의 국력을 더욱 튼튼히 다지는데 적극 이바지해갈것이다.

김책공업종합대학 학생 신철혁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