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6월 23일

 

독자의 편지


제가 제대되여 원산영예군인수지일용품공장에 배치받은것은 올해 3월초였습니다.

어느날 우리 집을 찾아온 공장일군들은 어머니와 마주앉아 생활에서 불편한것이 있을세라 마음썼습니다. 그후 초급당위원장동지는 일군들에게 제대군관들의 생활을 잘 돌봐주는것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뜻이라고 하면서 더 좋은 살림집을 마련해주자고 호소하였다고 합니다. 공장일로 바쁜 속에서도 일군들은 매일과 같이 건설정형을 알아보고 걸린 문제들을 풀어주었으며 종업원들도 성의를 다하였습니다.

얼마후 공장에서 마련해준 살림집으로 들어서는 순간 저는 친혈육과도 같은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얼굴이 떠올라 눈물이 앞을 가리웠습니다.

이런 훌륭한 일군들을 키워주고 온 나라를 하나의 화목한 사회주의대가정으로 꾸려준 어머니당에 삼가 고마움의 인사를 드립니다.


원산영예군인수지일용품공장 김일심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