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5월 4일
 

새로 발굴된 원시동굴유적

 

최근 공화국의 평양시 강동군 향목리에서 구석기시대와 신석기시대, 청동기시대의 문화층이 차례로 겹놓인 원시동굴유적이 새로 발굴되였다.

김일성종합대학 력사학부의 연구집단은 력사유적들에 대한 조사와 발굴, 연구를 심화시켰다.



이 과정에 구석기시대 문화층(4층, 5층)에서 포유동물화석(짐승뼈화석) 9종에 1 650여점과 석기 8종에 16점, 포분화석 280여개를, 신석기시대 문화층(6층)에서 조선옛류형사람의 이발 5개와 질그릇쪼각 40점을, 청동기시대 문화층(7층)에서 질그릇쪼각 10여점을 찾아냈다.



연구사들은 구석기시대 문화층에서 발굴한 유물들에 대한 전자상자성공명년대측정, 열형광년대측정을 진행하여 형성년대가 3만 6 000~3만 4 000년전인 구석기시대 후기의것이라는것을 확증하였다.

석기의 종류와 재료, 제작수법에 대한 연구를 통하여 여기에서 나온 석기들도 구석기시대 후기에 널리 쓰인 로동도구라는것을 해명하였다.

또한 신석기시대 문화층에서 발굴한 조선옛류형사람의 이발은 신석기시대의 50대 녀성의것이고 신석기시대 문화층과 청동기시대 문화층에서 나온 질그릇쪼각들은 형태와 색갈, 무늬 등을 연구분석하여 신석기시대와 청동기시대의 유물이라는것을 밝혀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고고학학회와 비상설물질유산심의평가위원회에서는 유적발굴과 연구정형을 심의하고 평양시 강동군 향목리동굴유적을 국보유적으로 등록하였다.

지난 시기 강동일대에서는 국가형성의 사회력사적전제가 충분히 마련되여있었다는것을 확증하는 신석기시대의 유물이 많이 발굴되였으나 인류력사의 려명기에 해당되는 구석기시대의 유적과 유물은 발견되지 않았었다.

이번에 향목리동굴유적이 새로 발굴됨으로써 우리 민족의 원시조인 단군이 묻혀있는 강동군일대가 구석기시대부터 사람들이 태를 묻고 살아온 곳이며 현대조선사람의 력사적뿌리가 내린 지역의 하나이라는것이 과학적으로 해명되였다.

이것은 당시 사람들의 사회관계와 생산활동, 우리 민족사의 유구성을 보다 풍부한 자료들로 과학적으로 해명하고 인류진화발전의 합법칙적과정을 밝혀내는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