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5월 1일
 

광고놀음의 속내를 발가본다

 

최근 남조선의 통일부가 《2020년도 남북관계발전시행계획》이라는것을 작성하여 《국회》에 제출하였다.

그야말로 밑바닥까지 다 들여다보이는 광고놀음이 아닐수 없다.

해마다 남조선통일부가 북남관계발전을 위한 그 무슨 《업무계획》이니, 《시행계획》이니 하는 광고놀음을 벌려놓고있는데 대해서는 이미 세상에 알려질대로 알려져있다.

지난해말에도 남조선통일부는 북남관계발전에 적극 나설듯이 흰소리를 치며 요란한 계획을 발표했으나 어느것하나 실천한것이 없었다.

이것은 지금까지 북남관계에서 상전의 눈치만 보면서 움직이기는 고사하고 오히려 걸림돌, 방해물로서의 역할을 논 남조선 통일부의 사대매국적, 반통일적처사에 기인되는것으로서 절대로 부정할수도, 가리울수도 없는 진실이다.

지금 남조선 각계층은 통일부를 향해 말이 통일부이지 상전의 눈치밥을 먹고 통일을 가로막는데서는 이전 보수《정권》시기나 별로 다를바없다고 평하고있다.

이런 면에서 볼 때 이번에 남조선통일부가 그 무슨 《시행계획》을 꺼내든것은 북남관계를 위해 그 무엇을 하는듯이 생색을 냄으로써 《개점휴업부서》, 《공밥먹는 부서》로 비난받는 저들의 구겨진 체면을 추스르고 내외여론을 기만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하기에 지금 남조선인민들은 통일부가 발표한 《시행계획》에 대해 《실패한 대북정책의 복사판》이라고 비난, 조소하며 《협력교류》에 대해 읊조리기 전에 신의와 약속을 저버린 자신들의 죄악부터 똑바로 반성할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최국철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