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3월 26일
 

낟알 귀한줄 모르면 안된다고 하시며

 

지금 공화국의 농업근로자들은 정면돌파전의 첫해인 올해에 당이 제시한 새로운 알곡고지목표를 무조건 점령할 열의에 넘쳐 포전마다에서 애국의 구슬땀을 바쳐가고있다.

그들의 가슴마다에는 인민들의 식량문제, 먹는 문제해결에 언제나 깊은 관심을 돌리시며 농업근로자들이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나가도록 걸음걸음 손잡아 이끌어주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에 대한 한없는 그리움이 뜨겁게 간직되여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농사일을 잘하여 알곡증산으로 당을 받들고 조국에 헌신하는 사람이 당의 충직한 농업전사이고 나라의 참된 애국농민입니다.》

주체56(1967)년 11월 어느날이였다.

그날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머나먼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고계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타신 차가 어느 한 협동농장의 탈곡장가까이를 지날 때였다.

문득 차를 세우게 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차에서 내리시여 탈곡장으로 들어가는 길에 펴놓은 멍석들을 바라보시였다.

벼를 말리느라 펴놓았던 멍석우에는 벼알들이 널려있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멍석을 치우고 지나가자고 하시며 멍석 한끝을 잡으시였다.

이때 농장의 일군들이 달려왔다.

농장일군들은 위대한 장군님의 바쁘신 걸음을 지체시키는것만 같아 차가 멍석우로 지나가도 일없다고 말씀올렸다.

하지만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농민들이 힘들여 지은 낟알인데 그냥 지나서야 되겠는가고 하시며 끝내 멍석을 길 한옆으로 옮겨놓으시였다.

그러시고는 농장의 일군들에게 오면서 보니까 적지 않은 벼이삭이 논판에 떨어져있는데 볼수록 아깝다고, 벼단을 실어들일 때는 이런 멍석같은것을 깔고 한알의 낟알이라도 허실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농사가 잘되였다고 해서 낟알 귀한줄 모르면 안된다고 일깨워주시였다.

잠시후 위대한 장군님을 모신 승용차는 떠나갔지만 농장의 일군들은 오래도록 그 자리를 뜨지 못하였다.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하여,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온 나라 방방곡곡에로 쉬임없이 이어가시는 현지지도의 바쁘신 길이였건만 얼마 안되는 벼알때문에 차를 세우시고 몸소 멍석을 치우시고서야 길을 이어가신 위대한 장군님.

농장의 일군들은 솟구치는 격정에 가슴적시며 위대한 장군님께서 가르쳐주신대로 한알의 낟알도 허실함이 없이 거두어들임으로써 나라의 살림살이를 알뜰히 해나갈 굳은 결의를 다지였다.

어찌 이날뿐이랴.

언제인가는 몸소 벼이삭의 알수도 세여보시며 논배미마다에서 옹근소출을 낼수 있는 비결도 가르쳐주시고 또 언제인가는 물에 잠긴 논판에 들어서시여 손수 벼단을 들어올리시며 일군들과 농장원들을 가을걷이전투에로 불러일으키신 위대한 장군님이시였다.

이렇듯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리 농업근로자들이 한알의 낟알이라도 귀중히 여기고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나가도록 세심히 손잡아 이끌어주시였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