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3월 5일
 

봄날의 전야에 서서

 

정이월 다가고 강남갔던 제비가 돌아온다는 춘삼월이 왔다. 드넓은 전야에 아지랑이가 가물거리고 봄을 노래하는 새들의 지저귐소리가 들려온다. 동구길에는 뜨락또르가 퉁퉁거리고 처녀들은 《봄맞이 처녀》의 노래를 부르며 기쁨에 넘쳐 협동벌로 나간다.

봄, 얼마나 좋은가.

살랑살랑 불어와 목에 감겨드는 봄바람에 이끌려 나는 봄기운이 완연한 농장벌에 서있다.

이렇게 농장벌에 서있느라니 해방후 이 땅에 처음으로 찾아왔던 못잊을 그 봄날을 돌이켜보게 된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토지개혁이 실시된 우리 농촌의 면모는 근본적으로 변하였습니다.》

주체35(1946)년 3월 5일!

력사적이라고밖에는 더 표현할수 없는 토지개혁법령의 발포, 곳곳에서 볼수 있는 《토지는 밭갈이하는 농민에게!》라는 구호의 글발, 만세를 부르며 눈물을 흘리며 땅을 부여안은 농민들의 환희에 넘친 모습들…

돌이켜보면 제땅을 가지고 실컷 농사를 지으며 살아보았으면 하는것은 땅에 운명을 건 이 나라 농민들의 세기적숙망이였다.

하건만 그 소원은 이룰수 없었다. 렬세한 봉건국가의 착취밑에서 농민들은 허리가 굽도록 일을 해도 입에 풀칠조차 할수 없었다. 게다가 일제에게 주권까지 빼앗겨 농민들은 땅이 없는 설음에 나라없는 설음까지 덧안게 되였다.

하기에 그 세월 한 시인은 발목이 시도록 걷고싶은 이 땅이 지금은 남의 땅이 되였다고, 들을 빼앗겨 봄마저 빼앗겼다고 울분을 토로하지 않았던가.

빼앗긴 들, 빼앗긴 봄을 찾아준 은인은 과연 어느 분이시였던가.

그 분은 바로 만경대에서 민족의 태양으로 솟아오르시여 조국의 한줌 흙을 배낭에 간직하시고 20성상 항일의 혈전만리를 헤쳐오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이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하늘같은 은덕을 받아안고 기쁨에 어쩔줄 몰라하는 그날의 농민들의 심정을 담은 시구절이 떠오른다.


땅!

김일성장군님께서 주신 내 땅

삼천평!

어머니는 이 밤에

다시 만져보고 쓸어보고

흙을 쥐여 또 맡아보고 품어보고…

땅이 어머니를 안았는가

어머니가 땅을 품었는가

땅도 어머니도 위대한 품에 안겨

말도 없이 깊어가는 밤


그렇다.

어버이수령님에 의해 이 나라 벌판에는 봄이 찾아왔다. 그것은 단순히 자연의 봄이 아니라 우리 인민들의 가슴마다에 새 생활의 희망을 안겨준 참다운 삶의 봄이였다.

그때로부터 우리 나라 사회주의농촌을 살기 좋고 아름다운 인민의 락원으로 꾸려주시려 바쳐오신 위대한 수령님의 심혈과 로고는 그 얼마였던가.

그 헌신속에 토지개혁의 새봄에 이어 농업협동화의 새봄이 찾아왔고 기계로 농사를 짓는 현실이 펼쳐지게 되였다.

땅을 다루느라 거칠어진 농민들의 손도 몸소 잡아주시고 논머리에 허물없이 앉으시여 농사일을 의논해주시던 우리 수령님.

자애로운 그 모습이 어려와 어버이수령님께서 걸으신 포전길을 잊을수 없고 맞으신 찬눈비가 지금도 나의 가슴을 적셔준다.

어버이수령님 그대로 이 나라의 험한 논두렁길을 걷고 또 걸으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

그이의 원대한 토지정리구상에 의하여 세기를 두고 내려오던 올망졸망한 뙈기논들이 주름살하나없는 청춘대지로 전변되고 자연흐름식물길공사의 덕택으로 사회주의전야마다에는 생명수가 흘러들었다.

하기에 눈뿌리 아득하게 펼쳐진 벌판에 두루미떼가 날아들고 탐스런 이삭들이 고개를 숙일 때 사람들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은덕이 고마워 이삭들도 삼가 인사를 드리는것이라고 격정을 터치는것 아닌가.

오늘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수수한 농립모를 쓰시고 협동벌들을 찾고 찾으시며 심혈과 로고를 바쳐가고계신다.

그 헌신속에 우리 나라 농촌은 나날이 변모되고있다.

우리 원수님께서 농장원들이 문명한 삶을 마음껏 누리며 살게 될 별천지가 펼쳐졌다고, 볼수록 멋있는 농장도시, 도시사람들도 부러워할 희한한 농장도시라고 한편의 시를 읊으시듯 기쁨에 넘쳐 말씀하신 장천남새전문협동농장과 당중앙의 시험농장이라는 크나큰 믿음을 받아안은 1116호농장…

지난해에는 우리 원수님께서 먼지바람을 맞으시며 몸소 그 터를 잡아주신 북방의 중평땅에 그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대규모의 남새온실농장과 현대적인 양묘장이 건설되여 사람들을 기쁘게 해주었다.

정녕 못잊을 그 봄날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기간 우리 나라 농촌의 발전은 위대한 수령님들과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과 헌신을 떠나서 결코 생각할수 없는것이다.

봄, 이제 화창한 봄에 이어 무성한 여름이 오고 오곡백과 무르익는 가을이 오리라.

가을이 오면 사람들은 성실한 땀으로 높이 쌓은 풍년낟가리를 바라보며 절세위인들의 그 은덕을 새겨보리라.

나는 뜨거워지는 생각으로 드넓은 전야를 바라보았다. 계절은 봄이지만 보답의 마음을 안은 나의 눈에는 벌써 황금이삭 물결치는 풍요한 가을이 보인다.

김덕삼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