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9(2020)년 1월 17일
 

위대한 청년중시, 청년사랑의 아름다운 화원​​

 

백두산절세위인들의 따사로운 손길아래 청년전위의 위용을 높이 떨치며 시대와 조국앞에 영웅적위훈을 세워가는 우리 청년들의 모습을 보며 남조선 각계층은 경탄과 부러움을 표시하고있다.

백두회의 한 회원은 《오늘 세계적으로 청년문제는 가장 해결하기 힘든 사회적문제의 하나로 되고있다. 하지만 이북에서만은 그것이 빛나게 해결되고있다. 이북청년들과 같이 혁명적이며 전투적인 청년대군을 가지고있는것은 우리 민족의 크나큰 자랑이다.》라고 격정을 토로하였다.

서울대학교의 한 교수는 집에 찾아온 제자들에게 이렇게 이야기하였다.

《이북의 청년들이 보여주고있는 혁명적인 모습은 얼마나 고상하고 아름다운것인가. 정신도덕적순결성의 정화인 이북청년들은 타락과 절망으로 오염된 이 지구에 청신한 기운을 안아오는 인류의 귀중한 꽃이다.》

서울의 한 정치학교수는 《이북의 방방곡곡에 일떠선 기념비적창조물들에는 청년들의 로력적위훈이 깃들어있다. 모진 시련과 난관앞에서도 주저와 동요를 모르며 래일에 대한 희망을 안고 웃음으로 맞받아 헤쳐나가는 청년들이 조국보위도 과학탐구도 건설도 맡아하고있으니 이북의 힘은 참으로 위력하고 그 미래는 휘황하다.》라고 강조하였다.




고려대학교의 한 학생은 이북청년들은 자기 령도자에 대한 절대적인 충성의 마음을 지니고 사회생활에 주인으로서 참가하려는 투철한 인식을 간직하고있으며 도덕과 례의범절에 있어서 세계 그 어느 나라 청년들도 흉내내지 못할 정도로 뛰여나다고 하면서 경애하는 원수님의 청년중시정치에 의하여 조선청년의 존엄과 기개가 세계에 힘있게 과시되고있다고 말하였다.

남조선언론들도 조선로동당의 청년중시정치와 그 생활력에 대해 커다란 관심을 가지고 보도하였다. 언론들은 반공화국적대세력들의 사상문화적침투책동과 심리전이 전례없이 악랄해지고 그 주되는 목표가 청년들이라고 고려해볼 때 이북청년들이 흔들림없이 령도자를 따라 곧바로 나아가고있는것은 참으로 경탄할만 한것이라고 평하였다.

남조선의 인터네트가입자들은 자라나는 새 세대들을 혁명적인 사상정신과 풍부한 과학지식을 갖춘 훌륭한 인재들로 키워주는 이북의 사회주의제도는 청년교양육성의 가장 리상적인 토양이라고 격찬하였다.

남조선인민들은 이북청년들의 정신도덕적풍모가 그처럼 높은 경지에 오를수 있은것은 자애로운 어버이이시고 스승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을 모시고있기때문이라고 하면서 《오늘날 세인의 경탄을 자아내는 이북청년들의 부러운 모습은 바로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위대한 청년사랑, 청년중시의 정치를 떠나서 생각할수 없다.》고 격정을 터치고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