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8월 26일
 

《위기탈출용》카드로 될수 있겠는가​

 

최근 남조선의 《자유한국당》패들이 또다시 《보수대통합》을 부르짖으며 부산스럽게 움직이고있다.

당대표 황교안을 비롯한 당지도부것들은 련일 문재인《정부》를 반대하는 우파들이 뭉칠 때가 되였다, 류승민은 물론 안철수도 큰 틀에서 함께 가야 한다는 독설과 비럭질을 섞어가며 《보수대통합》에 대해 부지런히 력설해대고있다. 뿐만아니라 친박근혜파가 차지하였던 당대표 비서실장, 당대변인 등 일부 요직들에 비박근혜파와 수도권, 충청도지역출신들로 교체하는 놀음까지 벌려놓으면서 반대파들을 유혹해대고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라경원은 《바른미래당》과 통합하지 않으면 당은 미래가 없다, 언제까지 탄핵에 발목이 잡혀서는 안된다고 하면서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였던 류승민에게 추파를 던지고있다.

이번에 《자한당》것들이 온갖 감언리설을 늘어놓으며 《너그러운 배려인사》까지 벌려놓고 《보수대통합》을 떠들어대는것은 한갖 위기탈출을 위한 정치간상배들의 정략적인 권모술수외에 아무것도 아니다.

저마끔 보수주도권을 잡기 위한 개싸움질로 변절자, 배신자집단, 구태정당으로 몰아대다가도 선거바람, 정치적위기바람이 불어올 때면 언제 그랬던가싶게 서로 남의 집 창문을 기신기신 넘겨다보며 《통합》을 운운해대는것이 보수야당패거리들이다.

여기서도 《자한당》패거리들이 약국의 감초처럼 써먹는 《보수대통합》놀음은 극치를 이룬다.

지난해 《자한당》것들이 지방자치제선거참패이후 분렬위기에 처한 당을 살려보겠다고 《비상대책위원회구성》이니, 《당혁신》이니 뭐니 하며 인기회복을 위해 부지런히 버럭질을 해댔지만 가물에 말라버린 가랑잎신세는 다를바 없었다.

당시 《자한당》내부는 원내대표 김성태, 사무총장 김용태, 《비상대책위원회》에 틀고앉은 복당파를 비롯한 비박계패거리들과 친박근혜파사이의 세력권쟁탈전으로 하여 언제 무너질지 모를 초가집을 방불케 하였다. 이미 복당파를 비롯한 비박계패거리들에게 밀려난 친박근혜파는 저들의 패배를 만회하기 위해 지난 2월 정치간상배인 황교안을 당대표로 당선시키였다.

황교안은 당대표자리를 따내자마자 첫 당최고위원회의라는데서 당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직에 다시 친박근혜파인물들을 대거 올려앉히였다.《자유한국당》패들은 저들의 정치적잔명을 유지할수 있는 유일한 출로는 다른 보수야당들과 《통합》하는 길밖에 없다는데로부터 어제날의 체면도 다 줴버리며 《바른미래당》을 포함하여 《뜻을 같이하는 정치세력과 통합》해야 한다는 《애정》의 생색을 부리였다.

그리고 황교안을 비롯한 《자한당》것들은 뻔뻔스럽게 돌아앉아서는 다음기 《대권》도전을 위한 《자유우파의 대통합》이라는 북통을 소란스레 두드려댔다.

지금도 《자한당》것들이 《보수대통합》을 떠들며 당대표 비서실장, 당대변인 등 일부 요직들에 다시 비박근혜파를 올려앉힌다 어쩐다 하며 보수결집을 위한 유혹의 미끼를 던져대고있지만 그것은 보수패거리들을 자기 주위에 끌어당겨 지지률을 독차지해보자는데 있다.

독초의 흙을 갈아대든 주변의 북데기를 긁어다 쌓아놓든 그 뿌리야 어디 가겠는가.

《바른미래당》을 비롯한 다른 보수야당것들이 해체대상인 《자한당》과의 《통합》은 《대국민사기극》이라고 하면서 《보수통합론의》에 불참하겠다고 등을 돌려대고있는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안팎으로 배척받는 《자한당》것들의 《보수대통합》놀음은 결코 《위기탈출용》카드로 될수 없다.

정치간상배들의 역겨운 《보수대통합》놀음은 도리여 민심의 분노만을 더욱 폭발시킬뿐이다.

강 진 룡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