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8월 20일
 

앞과 뒤가 다른 이중적행태

 

최근 미국무성은 2011년 3월이후 우리 공화국을 방문하였거나 체류한 리력을 가진 사람들에게 미국에 대한 무사증입국을 불허하기로 결정하고 이에 대해 남조선당국에 정식 통보하였다.

이로 하여 지난해 9월 북남수뇌상봉당시 평양을 방문한바있는 남조선의 정치, 경제, 예술계의 인물들을 비롯하여 3만 7 000여명에 달하는 남조선 각계층이 미국의 무사증입국불허대상에 들게 되였다.

미국이 이번에 취한 조치는 명백히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고수해보려는 시대착오적인 망동으로서 앞에서는 관계개선을 외우고 뒤에서는 대조선압박책동에 매달리는 이중적행태를 여실히 보여주는것이다.

이것은 북남사이의 접촉과 왕래를 전면차단하고 불신과 반목을 조장시키는 고의적인 민족분렬리간책동이다.

온 겨레가 력사적인 북남선언들을 적극 지지찬동하고 선언리행에 떨쳐나설 움직임이 남조선전역으로 급속히 파급되는데 기겁해난 미국은 북남사이의 협력과 교류는 저들과 사전설명이나 협의도 하지 않았기때문에 도저히 받아들일수 없다고 하면서 북남사이에 진행되는 협력과 교류를 유엔《제재결의》에 걸어 가차없이 묵살해버렸다.

외세에 의하여 70여년간 분렬의 고통을 겪고있는 북과 남이 서로 만나고 협력하는것까지 범죄시하는 미국의 비렬한 망동이야말로 용납 못할 반인륜적인 만행이다.

남조선언론, 전문가들은 미국이 취한 이번 조치를 공화국에 대한 제재압박의 도수를 높이기 위한 반공화국적대시정책의 연장이나 다름이 없다고 평하고있다.

그런가 하면 각계 인사들과 주민들은 《〈대통령〉과 당국을 믿고 방북했는데 왜 우리가 벌을 받아야 하는가.》, 《미국의 이번 조치가 남북관계개선에 제동을 거는 처사임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이런것도 해결하지 않고 도대체 무엇을 하고있는가.》고 불평을 쏟아내고있다.

이것이 미국이 노리고있는것이며 권력탈취의 꿈을 실현하려는 보수패당이 바라고있는것이다.

내외여론들은 평화기류에로 향한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할 결단을 내리는것이 미국을 위해서도 좋을것이라고 평하고있다.

최 국 철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