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8월 7일
 

외세의존은 멸망의 길

 

사람이 사대주의를 하면 머저리가 되고 나라가 사대주의를 하면 망한다. 이것은 우리 민족사가 남긴 피의 교훈이다. 우리 민족은 지난 시기 수난의 력사를 겪으며 그 치욕을 누구보다 통절히 체험하였다.

오늘 남조선이 처한 대외적고립과 위기는 이 비극적교훈을 다시금 똑똑히 되새겨주고있다.

남조선이 《한미동맹》의 간판을 내들고 대미추종정책에 극성스럽게 매달려왔지만 얻은것은 과연 무엇인가. 미국의 《방위비분담금》증액압박과 일본의 경제침략 등으로 더욱 어려운 처지에 빠져든것뿐이다.

이것은 남조선이 스스로 불러온것으로서 뿌리깊은 외세추종정책과 사대매국행위가 빚어낸 필연적결과이다.

돌이켜보면 남조선의 력대 친미독재《정권》들은 사대매국정책을 《국시》로 내세우고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외세에 팔아 권력을 유지해왔다. 리승만, 박정희역도로부터 시작하여 력대 보수정권들은 권력을 부지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외세에게 민족의 리익을 깡그리 섬겨바쳤으며 박근혜패당은 미일상전들의 충실한 하수인이 되여 온갖 매국배족적죄악을 저질렀다.

사대와 외세의존에 환장하여 민족의 리익을 팔아먹으며 돌아친 박근혜패당의 비참한 말로는 사대와 외세의존에 물젖으면 머저리가 되여 민족의 운명을 해치는것은 물론 나중에는 제 신세까지 망쳐버리게 된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자주는 존엄과 발전의 생명선이라면 사대는 치욕과 망국의 길이다.

남조선 각계층은 민족보다 외세를 우선시하고 자기의 넋이 없이 남의 눈치를 보며 살아간다면 지금처럼 외교적굴욕과 수치만을 들쓰게 된다는것을 명심하고 민족자주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에 과감히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사회과학원 연구사 림철진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