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7월 6일
 

최인국선생이 평양도착소감을 발표

 

남조선에서 살고있던 류미영 전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의 아들인 최인국선생이 공화국에 영주하기 위해 6일 평양에 도착하였다.

이날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최인국선생은 자기의 소감을 발표하였다.

《저는 오늘 선친들의 유해가 있는 공화국에 영주하기 위하여 평양에 도착하였습니다.

우리 가문의 애국의 넋이 깃들어있고 민족의 정통성이 살아있는 진정한 조국, 공화국의 품에 안기게 된 지금 저의 심정을 무슨 말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평양의 애국렬사릉에는 저의 아버지와 어머니, 할아버지와 외할아버지, 이모할머니 이렇게 다섯분의 유해가 안치되여있습니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과 김정일장군님, 김정은국무위원장님께서 저의 가정에 베풀어주신 대해같은 사랑과 배려는 저의 할아버지대에서부터 시작되였으며 오늘까지 3대째 변함없이 이어져오고있습니다.

민족의 한울님, 구세제민의 태양이신 절세위인들의 품에 안기였기에 저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이 세상 만복을 다 누리며 통일애국성업에 여생을 바쳐올수 있었습니다.

저는 우리 가문이 대대로 안겨사는 품, 고마운 조국을 따르는 길이 곧 돌아가신 부모님들의 유언을 지켜드리는 길이고 그것이 자식으로서의 마땅한 도리이기에 늦게나마 공화국에 영주할 결심을 내리게 되였습니다.

제 나이 일흔고개를 넘겼지만 저의 인생은 이제 첫 시작이라는 각오와 결심을 안고 부모님들의 간곡한 유지대로 경애하는 김정은국무위원장님의 령도를 받들어 조국통일위업실현에 저의 남은 여생을 다 바치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황교활 꺼져 | 경기도 | 음악인      2020-07-04
이번 6일이 바로 최인국 선생님께서 북녘조국으로 영주하신지 1년이 되는날이네요 남은생을 북에서 행복하게 사시기를 기원하는바입니다~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