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07(2018)년 5월 9일 《로동신문》

 

끊임없이 울려나오는 국제사회의 격찬


지난 4월말에 진행된 민족분단사상 처음으로 되는 남측지역에서의 북남수뇌상봉을 계기로 판문점은 온 세계의 초점으로 되였다.

세계언론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력사적인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을 위하여 평양을 출발하시였다는 소식이 우리의 신문, 통신, 방송을 통하여 보도되는 시각부터 법석 끓었다.

중국의 신화통신은 《김정은최고령도자께서 북남수뇌회담에 참가하기 위하여 평양을 출발》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정은최고령도자와 문재인대통령이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첫 수뇌회담을 진행하게 된다.

김정은최고령도자는 1950년-1953년 조선전쟁이후 판문점분리선을 넘어 남측지역을 밟는 첫 조선령도자로 될것이다.》고 전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환한 미소를 지으시며 판문점분리선에 나오시여 문재인대통령과 악수를 나누시자 력사에 기록될 격동적인 화폭에 시선을 모으고있던 세계의 광범한 언론들이 그 소식을 일제히 보도하였다.

중국과 로씨야, 까타르, 아랍추장국, 핀란드, 브라질, 남아프리카, 인디아, 까자흐스딴, 프랑스, 네팔, 벨라루씨, 영국을 비롯한 수많은 나라의 신문, 통신, 방송들이 북남수뇌상봉소식을 속보로 전하였다.

《조선반도에서 긴장을 해소하고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길에서 전환점으로 되는 력사적인 수뇌상봉》, 《상징적으로나 결과적인 측면에서나 력사적인 상봉》…

세계언론들이 력사적인 북남수뇌상봉소식을 앞을 다투어 광범히 보도한 사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지니고계시는 한없이 숭고한 동포애와 세련된 정치실력에 국제사회가 경탄을 금치 못하고있음을 뚜렷이 증시해주고있다.

언론들은 특히 북남수뇌들이 조선반도에 더이상 전쟁은 없을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리였음을 8천만 조선민족과 전세계에 엄숙히 천명하였다고 한 판문점선언에 특별한 주목을 돌리였다.

전파를 타고 온 행성에 울려퍼진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은 많은 나라 정부들에서도 커다란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브라질대통령은 북남수뇌회담을 찬양하면서 그것이 조선반도의 평화에로 이어지기를 기대하였다. 핀란드대통령도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을 매우 긍정적인것으로 평가하면서 이러한 추이가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하였다.

이뿐이 아니다. 까타르와 아랍추장국, 브라질과 까자흐스딴은 외무성성명들을 통하여 북남수뇌상봉이 가지는 중요성과 력사적의의에 대하여 언급하였다. 남아프리카국제관계 및 협조성은 조선반도에서의 긍정적인 사태발전에 공감을 표시하면서 이를 마련하기 위한 노력에 크게 고무되였다고 하였다. 인디아도 대화를 통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이룩하기 위한 모든 노력에 전면적인 지지를 보내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네팔과 벨라루씨외무성은 북남수뇌상봉을 환영하면서 이것이 서로의 쌍무관계를 정상화하는데서 중대한 진일보로 되며 나아가서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와 안전을 이룩하는데 기여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로씨야의 인떼르확스통신, 프랑스의 AFP통신, 영국신문 《가디언》을 비롯한 세계언론들은 력사적인 북남수뇌상봉소식을 앞을 다투어 보도하였다.

인디아의 신문 《인디안 엑스프레스》, 《타임스 오브 인디아》, 《에이션 에이쥐》, 잡지 《인디아 투데이》, 《비즈니스 스탠다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사진문헌들을 정중히 모시고 북남수뇌상봉소식을 상세히 보도하였다.

광범한 국제사회는 한결같이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북남수뇌상봉을 마련해주시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향한 새시대를 펼쳐주시였다고 평하였다.


본사기자 박예경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