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04(2015)년 5월 3일
 

5. 1절에 비낀 두 모습

 

근로자들이 나라의 주인이 되여 보람찬 삶을 누리고있는 공화국에서는 전세계근로자들의 국제적명절인 5. 1절을 맞으며 다채로운 경축행사들이 진행되였다.

 

 

김일성경기장을 비롯한 각지의 경기장들과 많은 공장, 기업소들에서는 근로자들의 체육유희오락경기가 성황리에 진행되였다.

 

 

공장과 거리마다에서 누구나 끝없는 기쁨에 넘쳐있는 우리의 5. 1절!

우리 세상은 로동계급의 세상이라고 하시며 로동계급을 위해서는 그 무엇도 아끼지 않으시던 위대한 수령님들의 그 사랑을 대를 이어 베풀어주고계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뜨거운 은정속에 우리 로동계급은 값높은 삶을 누려가고있다.

 

  

 

남자들도 감탄할 배구솜씨로 사람들을 경탄시키는 녀성근로자들이며 서로 힘을 모아 바줄을 당기는 근로자들의 얼굴마다에는 사회주의 내 조국에 대한 한없는 고마움이 어려있다.

 

 

세상에 둘도 없는 로동자들의 궁전으로 일떠선 김정숙평양방직공장 로동자합숙과 모든것이 최상의 수준에서 갖추어져 로동이 그대로 노래이고 기쁨인 평양기초식품공장 등 내 조국의 그 어디에 가보아도 로동계급을 위해서라면 억만금도 아끼지 않는 우리 당에 대한 근로자들의 고마움의 노래소리가 끝없이 울려나오고있다.   

 

 

그러나 우리와 한지맥으로 잇닿아있는 남조선에서는 전세계근로자들의 명절인 5. 1절에도 로동자들이 일자리를 요구하여 거리에 떨쳐나서 반《정부》투쟁을 벌리고있다.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파쑈경찰을 내몰아 로동자들의 투쟁을 가혹하게 탄압하고있다. 

 

 

5. 1절에 비낀 이 판이한 모습은 어느 곳이 진정 근로인민대중을 위한 세상인가를 웅변으로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