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7(2018)년 3월 1일
 

고귀한 지침을 밝혀준 불멸의 대강 ​(1)

 

오늘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 불후의 고전적로작 《사회주의에 대한 훼방은 허용될수 없다》를 발표하신 25돐이 되는 뜻깊은 날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의 사회주의는 인민대중이 모든것의 주인으로 되고 모든것이 인민대중을 위하여 복무하며 인민대중의 단결된 힘에 의하여 발전하는 사회주의이다.》

주체82(1993)년 3월 1일에 발표된 이 로작은 제국주의자들과 사회주의배신자들의 반사회주의책동에 무서운 철추를 내리고 우리 군대와 인민의 심장속에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의 우월성과 필승에 대한 굳은 확신을 심어준 불멸지침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로작에서 인류의 리상인 사회주의를 《전체주의》, 《병영식》, 《행정명령식》이라는 궤변으로 악의에 차서 비난하는 제국주의자들과 사회주의배신자들의 반동적궤변의 본질을 철의 론리로 낱낱이 까밝히시고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과 불패의 힘의 원천에 대하여 뚜렷이 밝혀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로작에서 인민대중이 모든것의 주인으로 되고있는 사회주의를 《전체주의》라고 비난하는것은 인민대중의 요구를 반영한 가장 진보적인 리념을 파쑈통치배들의 반동적인 리념과 같이 보는 터무니없는 궤변이라는데 대하여 명확히 밝히시였다.

집단주의는 사회주의사회의 기초이다. 집단의 리익을 우위에 놓고 집단의 리익과 개인의 리익을 일치시키며 집단의 리익속에서 개인의 리익을 실현해나가는것이 집단주의의 기본요구이다.

그러나 전체주의는 개인은 전체에 복종하여야 한다는 미명아래 반동적통치계급의 탐욕적인 리익을 위하여 근로인민대중의 리익을 희생시키는 반인민적인 정치리념이다. 여기서 말하는 전체는 인민대중전체가 아니라 극소수 특권계층이다.

사회주의정치리념을 《전체주의》라고 비난하는 적대세력들의 궤변이야말로 터무니없는 비방이다.

해당 사회의 성격은 정치를 통하여 반영된다.

극도의 개인주의가 지배하는 자본주의사회에서 정치는 한줌도 못되는 착취계급의 리익을 옹호하기 위한 도구에 불과하다. 인민대중이 정치의 대상으로만 되고있는 자본주의사회에서는 인민의 리익옹호란 상상조차 할수 없다.

사회주의정치는 인민대중이 주인이 되여 실시하는 인민의 정치이다.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서의 인민대중의 지위와 역할은 인민의 의사와 리익의 대표자인 로동계급의 당과 정권에 의하여 전적으로 보장되게 된다.

우리 공화국에서는 인민대중이 모든것의 주인이 되여 자기의 손으로 자기의 행복을 창조하고 마음껏 향유해나가고있다.

평범한 로동자, 농민들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 되여 국가의 정사를 론하고 국호도 군대도, 이 땅우에 일떠서는 기념비적창조물들의 명칭도 인민이라는 부름과 함께 불리우는것이 바로 공화국의 현실이다.

인민대중이 모든것의 주인, 바로 여기에 우리 식 사회주의의 불패성의 하나가 있다. (계속)


본사기자

 

련재기사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