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날자별열람
주체104(2015)년 3월 13일
 

과학이 서면 안된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께서는 사상과 총대와 함께 과학기술을 사회주의강성국가건설의 3대기둥의 하나로 내세우시고 나라의 과학기술발전을 위해 정력적인 령도의 자욱을 새기시였다.

주체88(1999)년 3월 7일은 지방주권기관 대의원선거의 날이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날 국가과학원 함흥분원을 찾으시고 이곳 과학자들과 함께 선거에 참가하시였다.

평범한 과학자대의원들에게 찬성투표하신 장군님께서는 분원의 과학성과전시관을 돌아보신데 이어 과학자들과 담화를 나누시면서 화학공업의 출발원료로부터 비날론과 화학비료생산전망문제를 비롯하여 현행 연구과제들과 전망타산안들에 대하여 료해하시고 깊이 의논하시였다.

그들에게 신심과 용기도 안겨주시고 귀중한 가르치심도 주신 장군님께서는 분원의 일군들에게 제기된 과업을 수행하는데서 애로되는것이 있으면 제기하라고 다정히 이르시였다.

장내에는 한동안 무거운 침묵이 흘렀다.엄혹한 시련을 겪고있는 나라의 형편을 너무도 잘 알고있는 그들이였기에 선뜻 말씀을 드릴수가 없었던것이다.

장군님께서 거듭 이르시자 분원의 한 일군이 전력을 해결해주실것을 말씀드렸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전기때문에 과학연구사업을 중단시켜서는 안된다고 하시며 전력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몸소 세워주시고 함흥분원에 콤퓨터를 비롯한 설비들을 일식으로 갖추어주자고 크나큰 은정을 거듭 안겨주시였다.

그러시면서 과학연구사업에 대한 물질적보장을 잘해주어야 한다고, 과학은 서면 안된다고 마디마디 힘주어 강조하시였다.

나라의 경제를 부흥시킬 지름길이 어디에 있으며 번영의 대문을 여는 열쇠는 누가 쥐여야 하는가를 명백히 밝혀주시는 참으로 귀중한 교시였다.

 

 

-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과학연구사업에

모든 힘을 다 바쳐가고있는 국가과학원 함흥분원 연구사들 -

 

이전 제목   다음 제목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추천하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