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3(2014)년 12월 1일

우륵과 가야금

우륵은 6세기에 활동한 유능한 음악가이다.

평민출신인 그는 본래 가야국 성렬현 사람으로서 오래동안 왕궁악사로 복무하였다.

그는 가야국이 신라에 통합된 뒤 제자 니문과 함께 각 지방을 돌아다니면서 류랑연주를 해오다가 신라왕의 신임을 얻어 국원(오늘의 청주)에서 살면서 음악창작과 음악가양성에 힘을 기울이였다.

우륵은 여러 지방의 민요들에 기초하여 많은 악곡들을 창작하였으며 그가운데서 《하가락도》, 《물혜》, 《하기물》, 《사자기》, 《거렬》을 비롯하여 12곡은 그의 대표적인 작품들이다.

그의 제자들가운데는 법지, 계고, 만덕 등 재능있는 음악가들이 있었으며 그들은 수많은 곡을 창작하는것과 함께 가야금을 널리 보급하였다.

이렇듯 작곡가, 연주가, 교육자로서 널리 알려져있는 우륵은 훌륭한 민족악기인 가야금을 만들어냄으로써 우리 나라 음악문화발전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우륵이 가야봉건국가에서 만들었다고 하여 《가야금》이라고 불리우는 민족악기는 1년 12달을 상징하여 12줄로 되여있던 초기의 모양을 형태상 큰 변화없이 계승하여오다가 조선봉건왕조 후반기에 이르러 13줄짜리로 소리폭을 넓히고 조현법도 한가지 방법으로 고착되게 되였다.

21줄짜리로 된 오늘의 가야금은 1960년대에 현대적으로 개량발전된것이다.

가야금은 독주악기로 쓰일뿐아니라 관현악, 기악중주, 반주 등에서 선률 및 리듬악기로도 쓰인다.

가야금은 탄력이 있으면서도 그 울림이 부드럽고 우아하며 연주자세가 률동적이고 아름다울뿐아니라 연주법이 다양하고 배우기도 쉬운것으로 하여 우리 인민들의 사랑속에 널리 보급되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