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3(2014)년 12월 1일

애국적무관 김응서

김응서(1564-1624년)는 임진조국전쟁시기의 애국적무관이다.

평안도 룡강지방의 토호집안에서 출생한 그는 20살에 무과에 합격하여 고산진병마첨절제사 등 벼슬을 지냈다.

임진조국전쟁시기 김응서는 별장, 방어사, 병마절도사로 활동하면서 일본침략자들을 쳐물리치기 위한 싸움을 조직지휘하였다. 1592년 6월중순에 적들이 평양성을 일시 강점하자 그는 룡강, 강서를 비롯한 평양일대에서 떨쳐 일어난 인민들을 모아 전투부대를 편성하고 평양성을 서쪽에서 지키였다. 그는 평양성안에 남아있던 애국녀성인 계월향을 통하여 적정을 탐지하였으며 또 그의 도움을 받아 적장 소서비놈을 처단함으로써 적들을 혼란속에 빠뜨렸다.

1593년 평양성안의 적들에 대한 전면적인 반공격이 개시되였을 때 그는 서쪽에서 평양성해방전투에 참가하여 선봉장으로서 함구문으로부터 성안으로 쳐들어가 왜적을 쳐물리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