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단심줄》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영광스러운 초기혁명활동시기에 창작지도하신 불후의 고전적명작이다.

인민대중이 굳게 단결하여 투쟁하여야 나라의 독립을 이룩할수 있다는 사상을 노래와 춤이 배합된 예술형식으로 감명깊게 형상하였다.

작품은 로동자, 농민, 병사, 학생, 지식인 등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사람들이 단결을 상징하는 붉은 기둥을 무대중심에 세워놓고 그 기둥에 드리운 끈들을 잡고 춤을 추면서 그것을 엮어 단심줄을 만들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가무는 붉은 기둥을 든 1~2명의 출연자들이 먼저 노래에 맞추어 무대중심으로 나오는데로부터 시작된다. 무대조건에 따라 막이 열리기 전에 붉은 기둥을 장치해두었다가 음악이 시작되면 막을 열기도 하였다. 붉은 기둥 꼭대기로부터 드리워진 여러 색갈의 끈들을 각계각층으로 분장한 출연자들이 쥐고 기둥주위를 빙빙 돌아간다. 그러면 어느덧 여러 가닥의 끈들은 머리채모양으로 기둥에 감기게 되며 끈이 거의 다 감길무렵이면 춤과 노래는 더욱 고조된다. 출연자들은 전체 조선민족은 굳게 뭉쳐 힘차게 싸우자고 호소하는 노래를 소리높이 부르며 기둥의 주위를 힘차게 돌아가면서 단심줄을 완전히 땋는다. 출연자들이 한손에 색끈을 쥐고 팔을 놀리는 률동은 매우 아름답다.

작품에서 기본은 단심줄을 꼬아가는 부분이다.

작품에서 주로 2/4박자로 된 《통일전선가》를 비롯하여 《민족해방가》나 《총동원가》와 6/8박자로 된 《유희곡》 등 혁명가요를 출연자자신들이 불렀으며 하모니카로 반주를 하는 경우에는 방창과 손벽장단 등을 결합하였다. 무용률동은 곱디뎌걷기, 모아걷기, 메고감기, 메고뿌리치기, 거퍼달리기, 점찍어돌기, 손벽치기, 발구르기 등 씩씩하고 발랄한것으로 되여있다. 작품은 불후의 고전적명작들인 《조선의 노래》, 《13도자랑》 등과 결합되여 종합적인 큰 규모의 예술형식으로 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형식으로 공연할 때에는 출연자들이 각 도의 지도를 한장씩 들고나와 자기 도의 자랑을 노래하면서 하나의 큰 조선지도를 만들어놓고 새 조선을 건설하겠다는 결의를 담아 《조선의 노래》를 부른 다음 《단심줄》을 진행하였다.

《단심줄》은 아동단유희대의 주요공연종목의 하나로서 유격대원들의 전투승리를 축하하는 모임, 아동단원들의 입단을 축하하는 모임, 5.1절과 10월혁명기념행사와 같은 모임때에 공연되였다. 출연인원수는 때와 장소, 대상에 따라 알맞게 정하였다.

《단심줄》은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과 인민들로부터 커다란 사랑을 받았을뿐아니라 북만의 구국군부대들로부터도 환영을 받았다. 가무는 아동단의 조직정치생활과 활동에서 중요한 수단의 하나로도 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이끄시는 연예대가 주체16(1927)년 겨울 무송현과 몽강현사이에 있는 두지동에서 《단심줄》을 공연한 일이 있었다.

젊은 시절부터 의병운동을 하고 그후에는 독립운동에 참가하여 싸운 차천리라는 로인은 《단심줄》을 보고 너무나 감동되여 단결해야 한다, 단결하지 못하면 망한다고 하면서 자기가 독립의 길에 나선지는 오랬지만 오늘처럼 조국의 앞날이 환히 내다보이는 진심으로 기쁜 날은 없었다고 말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흠모와 존경의 정을 금치 못해하였다.

불후의 고전적명작 혁명가무 《단심줄》은 전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나라의 독립을 이룩하기 위한 투쟁에로 인민들을 불러일으키는데 크게 이바지하였다.

《단심줄》은 오늘 무대무용으로뿐아니라 집단체조에도 옮겨져 그 불멸의 의의를 더욱 빛내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